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알섬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건곤 ((211.*.68.12) 날짜: 17-07-12 04:42 조회: 137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알섬*


내  바다에서는 너는 욕조와 같다

욕조 속으로 새 한 마리  날고
울음은 파도와 같이 출렁인다
물길마다 길을 열어
내가 욕조에 심장을 담그면 너는 내 것이 된다
물결도 울음도 바로 내 것이다

내 꽃인 거품은 네 품에서 자라고 사방을 지키는 새는
속삭임으로 빛난다
노을이 내게로 와 어둑발 치고
뒤엉킨 물살은 수평을 허문다
그 어둠은 내 단단한 다리와
안개에 누운 저 꼭대기 그늘에 물건처럼
보에 싸여 떨어진다

나는 네 보 속에서 두렵고 너는 내눈 속에서 고독하다
졸린 네 새벽은  내 돌비알에서 시작되고
네 붉은 노래가 부표처럼 그물을 당기면
욕조의 물은 덥혀지기 시작한다.

*무인도

김석범 17-07-12 09:15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바다에 아련히 떠 있는 무인도
그 섬은 바다의 눈이 되고 배꼽이 되어 무한한 변신을 하지요
너와 내가 하나라는 동체속에서 밀고 당기는
바다의 그윽한 풍경이 그려집니다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2 22:10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무인도 속에서도 혼자 즐기는 사람도 있지요
홀로 온것처럼 자신이 이세상에 나왔을때
처음 느끼는 이가 본인이듯이
홀로 꽃피우고 열매를 맺다 결국 다시
원점같이 생긴 혼자만의 섬인
무인도로 들어가기 때문에
고독하고 때론 삶의 열정이
뜨거운 피를 흐르게 하지요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181 건| RSS
· 86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4월 21일 토요일 경남 통영 1시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경상지회 설립을 위한… 시사문단 2018-04-13 59 0 0
통권 180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4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8-02-26 224 0 0
월간 시사문단, 2018년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8-03-19 240 0 0
장운기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꽃구경하는 내가 좋다> 출간되었습니다 (9) 편집부-ON- 2018-03-02 175 1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3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8-02-26 503 1 0
빈여백 동인지 제 13호 봄의 손짓 출간식 3.24일 토요일 공저 개념으로 개최 … 시사문단 2018-02-27 174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2127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24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6) 편집부-ON- 2009-02-06 42126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066 56 0
18181 4월哀 유지훈 2018-04-21 4 0 0
18180 이발을 하면서 유지훈 2018-04-20 7 0 0
18179 곡우(穀雨) 조현동 2018-04-20 5 0 0
18178 송화 가루 조현동 2018-04-19 11 0 0
18177 세월호 조현동 2018-04-19 11 0 0
18176 마경덕시인 유지훈 2018-04-19 7 0 0
18175 번짓수가 어떻게 되요? 유지훈 2018-04-18 7 0 0
18174 공존의 공간 유지훈 2018-04-18 8 0 0
18173 상원사 동종 조현동 2018-04-15 25 1 0
18172 왕벚꽃 말고 겹벚꽃 조현동 2018-04-15 22 1 0
18171 4월 21일 토요일 경남 통영 1시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경상지회 설립을 위한… 시사문단 2018-04-13 59 0 0
18170 남부시장 수선집 이내빈 2018-04-13 24 0 0
18169 송충이는 솔잎을 박원영 2018-04-13 21 0 0
18168 발안천 물길이 봄길로 김현구 2018-04-12 13 0 0
18167 박효석 21시집 <물고기들이 꿈꾸는 잠> 시사문단 2018-04-12 10 0 0
18166 유년의 기억 (2) 조현동 2018-04-11 39 0 0
18165 낙화유수(落花流水) 조현동 2018-04-11 31 0 0
18164 < 사월, 눈을 만나도 > 입니다 조소영 2018-04-11 58 1 0
18163 금강 이내빈 2018-04-10 28 1 0
18162 거울 조현동 2018-04-09 46 0 0
18161 벚꽃 잎은 조현동 2018-04-09 48 0 0
18160 소년 고백 송은섭 2018-04-08 27 0 0
18159 박효석 시인, ‘물고기들이 꿈꾸는 잠’ 시집 출간 시사문단 2018-04-07 22 0 0
18158 바람 이내빈 2018-04-07 29 1 0
18157 고대 *매우 기다림 송은섭 2018-04-07 24 0 0
18156 목련꽃 사랑 탁여송 2018-04-06 34 0 0
18155 4월 21일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경상지회 설립에 대한 경상지회 거주 시사… 시사문단 2018-04-06 58 0 0
18154 청명(淸明) 조현동 2018-04-05 55 0 0
18153 4월 애상(哀傷) 조현동 2018-04-05 56 0 0
18152 목련이 진다 조현동 2018-04-05 53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11/28] [경남일보…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