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알섬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건곤 ((211.*.68.12) 날짜: 17-07-12 04:42 조회: 105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알섬*


내  바다에서는 너는 욕조와 같다

욕조 속으로 새 한 마리  날고
울음은 파도와 같이 출렁인다
물길마다 길을 열어
내가 욕조에 심장을 담그면 너는 내 것이 된다
물결도 울음도 바로 내 것이다

내 꽃인 거품은 네 품에서 자라고 사방을 지키는 새는
속삭임으로 빛난다
노을이 내게로 와 어둑발 치고
뒤엉킨 물살은 수평을 허문다
그 어둠은 내 단단한 다리와
안개에 누운 저 꼭대기 그늘에 물건처럼
보에 싸여 떨어진다

나는 네 보 속에서 두렵고 너는 내눈 속에서 고독하다
졸린 네 새벽은  내 돌비알에서 시작되고
네 붉은 노래가 부표처럼 그물을 당기면
욕조의 물은 덥혀지기 시작한다.

*무인도

김석범 17-07-12 09:15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바다에 아련히 떠 있는 무인도
그 섬은 바다의 눈이 되고 배꼽이 되어 무한한 변신을 하지요
너와 내가 하나라는 동체속에서 밀고 당기는
바다의 그윽한 풍경이 그려집니다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2 22:10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무인도 속에서도 혼자 즐기는 사람도 있지요
홀로 온것처럼 자신이 이세상에 나왔을때
처음 느끼는 이가 본인이듯이
홀로 꽃피우고 열매를 맺다 결국 다시
원점같이 생긴 혼자만의 섬인
무인도로 들어가기 때문에
고독하고 때론 삶의 열정이
뜨거운 피를 흐르게 하지요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87 건| RSS
· 666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7-11-23 15 0 0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3009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3156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11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1) 시사문단 2017-07-31 3947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3965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6496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4681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3) 편집부-ON- 2009-02-06 38465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5069 56 0
17987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7-11-23 15 0 0
17986 버림받음에 대하여 (1) 조현동 2017-11-22 19 0 0
17985 겨울에 만난 나목 탁여송 2017-11-20 41 0 0
17984 윤회 이내빈 2017-11-18 41 0 0
17983 오늘 올해 2017년 8월호 부터 11월호 신인상 시상식 참여 문우님들 전화통화… 시사문단 2017-11-17 56 0 0
17982 오만 박원영 2017-11-17 42 0 0
17981 그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2) 김혜련 2017-11-16 83 1 0
17980 나무가 운다 금동건 2017-11-16 32 0 0
17979 이 불타는 가을 강을 내 어이하리 (1) 조현동 2017-11-15 64 0 0
17978 천수교 위에서 ll 정윤호 2017-11-15 38 0 0
17977 내동리 들말 김영우 2017-11-14 52 0 0
17976 < 하지 감자 사랑 > 입니다 조소영 2017-11-14 101 0 0
17975 2017년.가을'월간미술문화'에 '시' /김현구 시인. '도림… 시사문단 2017-11-14 67 0 0
17974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월간시사문단 11월호 시(詩)부문 신인상 당선 … 시사문단 2017-11-13 39 0 0
17973 11월에는 떠나고싶소 박원영 2017-11-13 49 0 0
17972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제 1회 시사문단이여 영원하라 낭송가 대상 수상 김화… 시사문단 2017-11-13 43 0 0
17971 [백세신문] 탁여송 시인 제 7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수상하다. 시사문단 2017-11-13 35 0 0
17970 가을 주왕산 너는 조성규 2017-11-12 47 0 0
17969 깨끗한 치통 이순섭 2017-11-11 28 0 0
17968 하얀 달에 뿌리 내려 이순섭 2017-11-11 27 0 0
17967 입속의 혀 이순섭 2017-11-11 29 0 0
17966 -공모응모작- 시사문단에 문인의 옷을 입은 그대여 장운기 2017-11-11 77 5 0
17965 [공모] 12월 9일 신인상 시상식 특별 시낭송 공연 시를 공모 합니다. 시사문단 2017-11-10 67 0 0
17964 2008년 월간 시사문단 시상식 대한출판문화협회 신인상 출간식 당시 모습 영… (15) 편집부-ON- 2008-12-08 3179 132 0
17963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3009 1 0
17962 오케스트라 (1) 이내빈 2017-11-07 50 0 0
17961 너의 존재 (2) 조성규 2017-11-06 41 0 0
17960 한 세상 (3) 김영우 2017-11-06 45 0 0
17959 제2017년 북한강 문학제 영상 전체 보기 시사문단 2017-11-06 57 0 0
17958 텅 빈 항아리 (2) 정경숙 2017-11-06 60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11/06] 제2017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