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인간적인 그리움에게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7-12 20:11 조회: 92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인간적인 그리움에게

그리워할 수 있어
그리워하는 것은
그리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그대의 가슴에
어제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방금 들리는 오늘 비 소리에
일어나 창밖을 내려다봅니다
인간이기에 너무나 인간이기에
진실로 아침 인사 편지를 쓰려고 합니다
당신이 그리워하는 이에게
내 마음 상처 난 여러 페이지에
잔뜩 구름은 몰려와
뚜렷한 당신의 아름다운 번호
매기고 싶습니다.
새로운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대의 산
오늘 밤으로 이어지는 휴식이기에
집에 올 때까지 내리지 않던
비가 문 앞에 이르러 내리는 오늘의 비
하루 종일 바라볼 수 있는
글로 기도하는 가난한 시인이 되게 하여주십시오
이 날 재래시장 과일가게에서
속이 주름진 골판지상자 속 무수한 참외
빨간 플라스틱 바구니에 서 너 개 씩
분리돼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날 바람소리 부는 대숲 너머
우리의 소박한 화단에 서있는
나무는 그대의 목련입니다
꽃핀 꽃은 나의 꽃이지요
그대 그리운 이름 불러봅니다.
    

정경숙 17-07-12 21:56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시인의 시에 대한 갈구하는 마음이
잘 전달 되고 있습니다
항상 그리움의 대상이되고 앉으나 서나
 비가오면 더더욱 뇌리 가까이에 올것만 같아
두손 불끈 쥐어 보아도 쉬이 곁을 주지 않지요
가난한 시인의 겸손을 또 한번 새겨봅니다
연인과 연인이 시인과 시가 되어 서로를
그리워 하는 간직함을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7-13 09:17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자연은 늘 묵묵히 모든 것을 내어 놓고 공존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지요
하나 하나의 독립체가 모두를 위하는 합심으로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대를 위해, 아름다운 환경을 위해 그리움의 거리에서 동행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확산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025 건| RSS
· 704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1월 20일 토요일 월간 시사문단 시무식겸 낭송의 밤 개최 시사문단 2018-01-03 207 1 0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273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244 0 0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66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1948 1 0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1) 편집부-ON- 2017-11-23 1897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3985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4807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8339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6531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4) 편집부-ON- 2009-02-06 41241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6897 56 0
18025 *당신에게 가는길* 이정구 2018-01-16 13 0 0
18024 파도 조현동 2018-01-16 9 0 0
18023 창작 송은섭 2018-01-10 16 0 0
18022 이일문 시인의 시집 현재 교보문고 시집부문 베스트 5위 입니다. 시사문단 2018-01-09 50 0 0
18021 각설이 패 박원영 2018-01-06 26 0 0
18020 1월 20일 토요일 월간 시사문단 시무식겸 낭송의 밤 개최 시사문단 2018-01-03 207 1 0
18019 어찌 이런 일이 조성규 2018-01-02 40 0 0
18018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273 0 0
18017 < 어쩌다 시 한편 - 정유년(丁酉年) 11월 일부 > 조현동 2018-01-01 51 0 0
18016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244 0 0
18015 2018년 1월호 부터 표지를 100% 바뀝니다. 기존 문예지 약 50권 중에 장점만 뽑… 시사문단 2017-12-26 49 0 0
18014 크리스마스 이브 이내빈 2017-12-24 41 0 0
18013 [교육연합신문] 2017년 월간 시사문단 문학상 대상 배진욱 시인 인터뷰 기사 시사문단 2017-12-21 42 0 0
18012 요청하신 이내빈 시인님 시상식 사진 입니다. (1) 시사문단 2017-12-19 46 0 0
18011 매뉴얼(manual) 송은섭 2017-12-18 32 0 0
18010 고독연습 송은섭 2017-12-16 51 0 0
18009 무명용사 송은섭 2017-12-15 44 0 0
18008 무소유길 이내빈 2017-12-14 46 1 0
18007 신인상 개인 사진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는 법 영상으로 올립니다. 시사문단 2017-12-14 27 0 0
18006 <거미줄 빈집엔 누가 살까> 입니다 조소영 2017-12-14 205 1 0
18005 곶감 박원영 2017-12-14 41 1 0
18004 손근호 2017-12-13 44 0 0
18003 [경상일보]조현동 교사, 시사문단으로 시인 등단 시사문단 2017-12-12 122 0 0
18002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 시사문단 2017-12-11 76 0 0
18001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2 시사문단 2017-12-12 43 0 0
18000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3 시사문단 2017-12-12 46 0 0
17999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66 0 0
17998 모악에 첫눈 내리는 날 이내빈 2017-12-04 49 0 0
17997 비닐봉지 조성규 2017-12-02 52 0 0
17996 어쩌다 시 한편 - 기억 조현동 2017-12-02 13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2/12] [경상일보…
[11/28] [경남일보…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