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인간적인 그리움에게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7-12 20:11 조회: 112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인간적인 그리움에게

그리워할 수 있어
그리워하는 것은
그리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그대의 가슴에
어제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방금 들리는 오늘 비 소리에
일어나 창밖을 내려다봅니다
인간이기에 너무나 인간이기에
진실로 아침 인사 편지를 쓰려고 합니다
당신이 그리워하는 이에게
내 마음 상처 난 여러 페이지에
잔뜩 구름은 몰려와
뚜렷한 당신의 아름다운 번호
매기고 싶습니다.
새로운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대의 산
오늘 밤으로 이어지는 휴식이기에
집에 올 때까지 내리지 않던
비가 문 앞에 이르러 내리는 오늘의 비
하루 종일 바라볼 수 있는
글로 기도하는 가난한 시인이 되게 하여주십시오
이 날 재래시장 과일가게에서
속이 주름진 골판지상자 속 무수한 참외
빨간 플라스틱 바구니에 서 너 개 씩
분리돼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날 바람소리 부는 대숲 너머
우리의 소박한 화단에 서있는
나무는 그대의 목련입니다
꽃핀 꽃은 나의 꽃이지요
그대 그리운 이름 불러봅니다.
    

정경숙 17-07-12 21:56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시인의 시에 대한 갈구하는 마음이
잘 전달 되고 있습니다
항상 그리움의 대상이되고 앉으나 서나
 비가오면 더더욱 뇌리 가까이에 올것만 같아
두손 불끈 쥐어 보아도 쉬이 곁을 주지 않지요
가난한 시인의 겸손을 또 한번 새겨봅니다
연인과 연인이 시인과 시가 되어 서로를
그리워 하는 간직함을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7-13 09:17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자연은 늘 묵묵히 모든 것을 내어 놓고 공존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지요
하나 하나의 독립체가 모두를 위하는 합심으로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대를 위해, 아름다운 환경을 위해 그리움의 거리에서 동행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확산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231 건| RSS
· 91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15 0 0
통권 181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5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8-02-26 180 0 0
배진욱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사라진 헌책방에서>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8-04-27 48 0 0
한국시사문단 경상지회 설립 지회장 김렬 작가 부지회장 손경준 시인 이재… 시사문단 2018-04-22 85 0 0
월간 시사문단, 2018년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8-03-19 264 0 0
장운기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꽃구경하는 내가 좋다> 출간되었습니다 (9) 편집부-ON- 2018-03-02 203 1 0
빈여백 동인지 제 13호 봄의 손짓 출간식 3.24일 토요일 공저 개념으로 개최 … 시사문단 2018-02-27 200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2153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45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6) 편집부-ON- 2009-02-06 42527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096 56 0
18231 꽃 당신 금동건 2018-05-20 11 1 0
18230 < 초저녁 꿈 > 입니다 조소영 2018-05-19 29 1 0
18229 아! 금남로여! 아! 망월동이여! 조현동 2018-05-18 11 0 0
18228 물의 노래 조현동 2018-05-18 8 0 0
18227 증오에게 조현동 2018-05-18 7 0 0
18226 미생(未生) 조현동 2018-05-18 5 0 0
18225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15 0 0
18224 기쁨에게 조현동 2018-05-16 15 0 0
18223 슬픔에게 조현동 2018-05-16 15 0 0
18222 세월호가 바로 서는 날 조현동 2018-05-16 11 0 0
18221 봉천동 현대시장 '전주집'이 있다 김현구 2018-05-14 12 0 0
18220 농사와 불도저의 힘겨루기 김현구 2018-05-14 6 0 0
18219 버스타는 설렘으로 김현구 2018-05-14 5 0 0
18218 새벽에 '인생홍어'한 첨 드셔 봤나요 김현구 2018-05-14 8 0 0
18217 선암사 선경 조현동 2018-05-14 25 0 0
18216 봄과 여름 사이 조현동 2018-05-14 20 0 0
18215 아픔에게 조현동 2018-05-14 17 0 0
18214 건널목 유지훈 2018-05-14 7 0 0
18213 비 온 뒤 거리풍경 유지훈 2018-05-13 6 0 0
18212 어제 오후 배진욱 시인님의 두번째 시집 -사라진 헌책방-출간영상과 사진입… 시사문단 2018-05-13 9 0 0
18211 책 읽는 사람 송은섭 2018-05-12 8 0 0
18210 회상 박원영 2018-05-10 18 0 0
18209 화전놀이 조현동 2018-05-08 32 0 0
18208 흐느낌에게 조현동 2018-05-08 31 0 0
18207 그리움에게 조현동 2018-05-08 31 0 0
18206 사랑, 그 운명의 뿌리에서 송은섭 2018-05-07 16 0 0
18205 풀꽃이 지다 이하재 2018-05-06 22 0 0
18204 장미 김성재 2018-05-05 35 0 0
18203 5월의 서 조현동 2018-05-03 51 0 0
18202 장미 조현동 2018-05-03 47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