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곰팡이꽃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혜련 (http://cafe.naver.com/khr6512 (117.*.174.52) 날짜: 17-07-14 14:27 조회: 50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꽃

                                             김혜련

 

아름답지 않은 꽃이

이 세상 어디 있으랴

나이 들면 만발하는

저승꽃조차 아름답지 않은가

여름내 습기를 양송이버섯처럼

독식하며

공들여 싹을 틔우고

제법 꽃망울을 피운

녀석들의 입꼬리가

분만실 복도에서 마주친 공기처럼

비릿하다

어쩌다 열어놓은 창문 틈으로

바람이 비집고 들어오면

청동색 꽃가루들이 그리운 가족처럼

반지하방을 가득 채우고

나이든 자취생은

푸른 곰팡이꽃에 중독되어 간다.

시로 여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김석범 17-07-14 15:19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지하, 습기 모인 곳에 언제나 살림을 차리지요
저들의 생명도 끈질겨 어디론가 이사 보내기도 힘들지요
그들과 같이 생을 나누며 살아가는 이들이 지천에 깔려있지요
여름철 우기에 깨끗한 환경을 고대해 보면서 ...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5 06:29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란 작은 생물체라 하지요
어둡고 습한곳에서 생명을 지켜나가고자 하는 그들도
보이지 않는 생존의 의미를 지닌 작은 무리들입니다
인간이 사는 이세상에 음과 양이존재하듯
선과 악의 존재로 이롭다와 해를 끼친다로 나누지만
그건 단지 저희 인간이 정한것일뿐 어떤 존재라도
생명체는 살아나고자 환경에 순응 할뿐입니다
참고로 곰팡이의 무리들은 지구상에서
 3번째로 위상을 지닌 생명체라 합니다
김혜련 선배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귀한 작품 만나게 되니 무척 반갑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요
좋은 작품 앞에 머물다 갑니다
김혜련 17-07-19 18:08
 117.♡.174.5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김석범 시인님, 정경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늘 두 분께 감사하는
마음 갖고 있습니다. 늘 제가 시를 올려놓으면 누구보다 먼저 달려와
정성을 다해 읽어주시고 감상평을 올려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곰팡이와 동숙하며 그들의 질긴 생명력을 배우고 있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859 건| RSS
· 531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월간 시사문단 통권 171호 2017년 7월호 당선자 발표 (3) 시사문단 2017-06-29 264 0 0
시사문단 모임 하정모 시인의 출간식 및 합평회 서울경기 모임 및 낭송회 (4) 편집부-ON- 2017-06-20 210 0 0
2017년 6월호 신인 발표 및 표지입니다 (2) 시사문단 2017-05-31 431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1) 시사문단 2017-03-23 1610 1 0
박효석 시인의 19시집 <우체통은 왜 늘 빨갛게 상기 되어 있을까>, 홍신… (3) 편집부-ON- 2017-04-27 1001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1) 편집부-ON- 2009-02-06 33432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0442 56 0
17859 검은 물 (1) 김석범 2017-07-23 6 0 0
17858 <자작나무> 입니다 (1) 조소영 2017-07-23 7 0 0
17857 <장마도 그친다> 입니다 (1) 조소영 2017-07-23 7 0 0
17856 크레이터의 문화 (1) 이순섭 2017-07-22 11 0 0
17855 2010년도 전라남도문예진흥기금으로 출간된 김혜련 시인님 시집 모습 손근호 2017-07-21 13 0 0
17854 무명無名의 여인 (2) 김석범 2017-07-20 34 0 0
17853 요즘은 장마도 지각을 한다 (4) 김혜련 2017-07-19 36 0 0
17852 습(濕) 절친 되기 (3) 김혜련 2017-07-19 24 0 0
17851 장마철 택배 아저씨 (3) 김혜련 2017-07-19 27 0 0
17850 <칠월에 핀 백목련> 입니다 (2) 조소영 2017-07-18 21 0 0
17849 < 희망 > 입니다 (2) 조소영 2017-07-18 20 0 0
17848 갓바위에 고하다 (2) 김석범 2017-07-18 27 0 0
17847 시 창작 (3) 김석범 2017-07-18 26 0 0
17846 하정모 시인의 출간식 사진과 영상 보기 시사문단 2017-07-17 51 0 0
17845 영혼의 얘기를 엿듣다(월간지 시사문단 7월호 발표작 입니다) (2) 정경숙 2017-07-15 36 0 0
17844 달의 집을 찾아서 (3) 정경숙 2017-07-15 41 0 0
17843 빈객(貧客) (2) 이광근 2017-07-15 21 0 0
17842 다알리아 (3) 김혜련 2017-07-14 55 0 0
17841 곰팡이꽃 (3) 김혜련 2017-07-14 51 0 0
17840 바다의 합주곡 (2) 김석범 2017-07-13 46 0 0
17839 인간적인 그리움에게 (2) 이순섭 2017-07-12 30 0 0
17838 [충청투데이 뉴스기사] 김대혁 시인 시사문단 7월호에 등단 하다 시사문단 2017-07-12 21 0 0
17837 알섬 (2) 김건곤 2017-07-12 43 0 0
17836 < 칠월의 황매 > 입니다 (3) 조소영 2017-07-11 48 0 0
17835 몸속, 짐승의 욕망 (2) 김석범 2017-07-09 45 0 0
17834 탁목조(啄木鳥) (3) 이광근 2017-07-09 37 0 0
17833 세상 (2) 김종각 2017-07-08 37 0 0
17832 걸려있는 우산 (2) 이순섭 2017-07-08 38 0 0
17831 7월 합평과제(세월의 강) (3) 박원영 2017-07-07 40 0 0
17830 유튜뷰 시사문단 소캐니 광고 영상 2부 시사문단 2017-07-06 37 1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0/24] 제 5회 북…
[10/24] 제 5회 북…
[12/28] 2014 송년… (3)
[12/14] 2014년 신… (3)
[11/02] 제 4회 북…
[08/26] 8월 23일 … (2)
[08/06] 이번 합평… (4)
 
[11/14] [경상일보…
[11/14] 박효석 선…
[06/13] 황현중 시…
[06/09] [전주매일…
[04/19] 시사문단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