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곰팡이꽃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혜련 (http://cafe.naver.com/khr6512 (117.*.174.52) 날짜: 17-07-14 14:27 조회: 153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꽃

                                             김혜련

 

아름답지 않은 꽃이

이 세상 어디 있으랴

나이 들면 만발하는

저승꽃조차 아름답지 않은가

여름내 습기를 양송이버섯처럼

독식하며

공들여 싹을 틔우고

제법 꽃망울을 피운

녀석들의 입꼬리가

분만실 복도에서 마주친 공기처럼

비릿하다

어쩌다 열어놓은 창문 틈으로

바람이 비집고 들어오면

청동색 꽃가루들이 그리운 가족처럼

반지하방을 가득 채우고

나이든 자취생은

푸른 곰팡이꽃에 중독되어 간다.

시로 여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김석범 17-07-14 15:19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지하, 습기 모인 곳에 언제나 살림을 차리지요
저들의 생명도 끈질겨 어디론가 이사 보내기도 힘들지요
그들과 같이 생을 나누며 살아가는 이들이 지천에 깔려있지요
여름철 우기에 깨끗한 환경을 고대해 보면서 ...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5 06:29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란 작은 생물체라 하지요
어둡고 습한곳에서 생명을 지켜나가고자 하는 그들도
보이지 않는 생존의 의미를 지닌 작은 무리들입니다
인간이 사는 이세상에 음과 양이존재하듯
선과 악의 존재로 이롭다와 해를 끼친다로 나누지만
그건 단지 저희 인간이 정한것일뿐 어떤 존재라도
생명체는 살아나고자 환경에 순응 할뿐입니다
참고로 곰팡이의 무리들은 지구상에서
 3번째로 위상을 지닌 생명체라 합니다
김혜련 선배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귀한 작품 만나게 되니 무척 반갑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요
좋은 작품 앞에 머물다 갑니다
김혜련 17-07-19 18:08
 117.♡.174.5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김석범 시인님, 정경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늘 두 분께 감사하는
마음 갖고 있습니다. 늘 제가 시를 올려놓으면 누구보다 먼저 달려와
정성을 다해 읽어주시고 감상평을 올려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곰팡이와 동숙하며 그들의 질긴 생명력을 배우고 있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231 건| RSS
· 91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15 0 0
통권 181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5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8-02-26 180 0 0
배진욱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사라진 헌책방에서>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8-04-27 48 0 0
한국시사문단 경상지회 설립 지회장 김렬 작가 부지회장 손경준 시인 이재… 시사문단 2018-04-22 85 0 0
월간 시사문단, 2018년 제13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8-03-19 264 0 0
장운기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꽃구경하는 내가 좋다> 출간되었습니다 (9) 편집부-ON- 2018-03-02 203 1 0
빈여백 동인지 제 13호 봄의 손짓 출간식 3.24일 토요일 공저 개념으로 개최 … 시사문단 2018-02-27 200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2153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45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6) 편집부-ON- 2009-02-06 42527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096 56 0
18231 꽃 당신 금동건 2018-05-20 11 1 0
18230 < 초저녁 꿈 > 입니다 조소영 2018-05-19 29 1 0
18229 아! 금남로여! 아! 망월동이여! 조현동 2018-05-18 11 0 0
18228 물의 노래 조현동 2018-05-18 8 0 0
18227 증오에게 조현동 2018-05-18 7 0 0
18226 미생(未生) 조현동 2018-05-18 5 0 0
18225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15 0 0
18224 기쁨에게 조현동 2018-05-16 15 0 0
18223 슬픔에게 조현동 2018-05-16 15 0 0
18222 세월호가 바로 서는 날 조현동 2018-05-16 11 0 0
18221 봉천동 현대시장 '전주집'이 있다 김현구 2018-05-14 12 0 0
18220 농사와 불도저의 힘겨루기 김현구 2018-05-14 6 0 0
18219 버스타는 설렘으로 김현구 2018-05-14 5 0 0
18218 새벽에 '인생홍어'한 첨 드셔 봤나요 김현구 2018-05-14 8 0 0
18217 선암사 선경 조현동 2018-05-14 25 0 0
18216 봄과 여름 사이 조현동 2018-05-14 20 0 0
18215 아픔에게 조현동 2018-05-14 17 0 0
18214 건널목 유지훈 2018-05-14 7 0 0
18213 비 온 뒤 거리풍경 유지훈 2018-05-13 6 0 0
18212 어제 오후 배진욱 시인님의 두번째 시집 -사라진 헌책방-출간영상과 사진입… 시사문단 2018-05-13 9 0 0
18211 책 읽는 사람 송은섭 2018-05-12 8 0 0
18210 회상 박원영 2018-05-10 18 0 0
18209 화전놀이 조현동 2018-05-08 32 0 0
18208 흐느낌에게 조현동 2018-05-08 31 0 0
18207 그리움에게 조현동 2018-05-08 31 0 0
18206 사랑, 그 운명의 뿌리에서 송은섭 2018-05-07 16 0 0
18205 풀꽃이 지다 이하재 2018-05-06 22 0 0
18204 장미 김성재 2018-05-05 35 0 0
18203 5월의 서 조현동 2018-05-03 51 0 0
18202 장미 조현동 2018-05-03 47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