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곰팡이꽃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혜련 (http://cafe.naver.com/khr6512 (117.*.174.52) 날짜: 17-07-14 14:27 조회: 79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꽃

                                             김혜련

 

아름답지 않은 꽃이

이 세상 어디 있으랴

나이 들면 만발하는

저승꽃조차 아름답지 않은가

여름내 습기를 양송이버섯처럼

독식하며

공들여 싹을 틔우고

제법 꽃망울을 피운

녀석들의 입꼬리가

분만실 복도에서 마주친 공기처럼

비릿하다

어쩌다 열어놓은 창문 틈으로

바람이 비집고 들어오면

청동색 꽃가루들이 그리운 가족처럼

반지하방을 가득 채우고

나이든 자취생은

푸른 곰팡이꽃에 중독되어 간다.

시로 여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김석범 17-07-14 15:19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지하, 습기 모인 곳에 언제나 살림을 차리지요
저들의 생명도 끈질겨 어디론가 이사 보내기도 힘들지요
그들과 같이 생을 나누며 살아가는 이들이 지천에 깔려있지요
여름철 우기에 깨끗한 환경을 고대해 보면서 ...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5 06:29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곰팡이란 작은 생물체라 하지요
어둡고 습한곳에서 생명을 지켜나가고자 하는 그들도
보이지 않는 생존의 의미를 지닌 작은 무리들입니다
인간이 사는 이세상에 음과 양이존재하듯
선과 악의 존재로 이롭다와 해를 끼친다로 나누지만
그건 단지 저희 인간이 정한것일뿐 어떤 존재라도
생명체는 살아나고자 환경에 순응 할뿐입니다
참고로 곰팡이의 무리들은 지구상에서
 3번째로 위상을 지닌 생명체라 합니다
김혜련 선배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귀한 작품 만나게 되니 무척 반갑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요
좋은 작품 앞에 머물다 갑니다
김혜련 17-07-19 18:08
 117.♡.174.5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김석범 시인님, 정경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늘 두 분께 감사하는
마음 갖고 있습니다. 늘 제가 시를 올려놓으면 누구보다 먼저 달려와
정성을 다해 읽어주시고 감상평을 올려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곰팡이와 동숙하며 그들의 질긴 생명력을 배우고 있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22 건| RSS
· 595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제7회 11월 4일 토요일 확정, 북한강문학제 문학과사전 신청 시작합니… 시사문단 2017-08-21 462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2094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268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9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5) 시사문단 2017-08-30 379 0 0
8월 합평회 모습입니다. (3) 손근호 2017-08-19 397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8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3) 시사문단 2017-07-31 677 0 0
박효석 시인의 19시집 <우체통은 왜 늘 빨갛게 상기 되어 있을까>, 홍신… (3) 편집부-ON- 2017-04-27 1419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1) 편집부-ON- 2009-02-06 34156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0992 56 0
17922 <인생의 가을 앞에서> 입니다 (2) 조소영 2017-09-21 22 0 0
17921 여행을 떠나요 탁여송 2017-09-21 12 0 0
17920 설곡 김영우 선생의 쾌차를 바라며 9월호 이달의 시인 영상시 하나 올립니… (2) 시사문단 2017-09-21 18 0 0
17919 순리대로/ 설곡 김영우 (2) 정경숙 2017-09-20 17 0 0
17918 물에도 길이 있다 (3) 김석범 2017-09-19 39 0 0
17917 가을 (3) 김혜련 2017-09-19 39 0 0
17916 환절기 (3) 김혜련 2017-09-19 34 0 0
17915 인생살이 (3) 탁여송 2017-09-18 20 0 0
17914 제2회 북한강문학제 대상 수상자 발표 마경덕 시인 당선 시사문단 2017-09-18 46 0 0
17913 우짖는 새 (4) 정경숙 2017-09-18 35 0 0
17912 공복 그 끝나간 자국 (3) 이순섭 2017-09-16 23 0 0
17911 밀물과 썰물 (2) 이순섭 2017-09-16 19 0 0
17910 오늘 합평회 모습 입니다. (1) 편집부-ON- 2017-09-16 27 0 0
17909 사랑의 길 (2) 탁여송 2017-09-15 19 0 0
17908 녹슨 시집의 외출 (3) 김석범 2017-09-15 29 0 0
17907 풍경 (9월 합평작품) (2) 박원영 2017-09-15 26 0 0
17906 소망의 기도 (2) 탁여송 2017-09-14 17 0 0
17905 가을 소리 (설곡/김영우) (3) 정경숙 2017-09-14 22 0 0
17904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2) 정경숙 2017-09-13 28 0 0
17903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2) 이순섭 2017-09-13 21 0 0
17902 상상화 (2) 탁여송 2017-09-13 16 0 0
17901 이번주 문학비 금요일 공사 확정 내용입니다. 확인하십시요. 시사문단 2017-09-12 32 0 0
17900 우리 자랑스러운 화밀이여! (3) 목원진 2017-09-11 28 0 0
17899 풍경소리(9월 합평과제 - 9월16일) (2) 김석범 2017-09-11 31 0 0
17898 떠있는 집 (2) 이순섭 2017-09-10 27 0 0
17897 설원의 혈거穴居 (2) 김석범 2017-09-10 28 0 0
17896 시월의 찬가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5 가을이 머무는 곳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4 <깨진 종지 속 들꽃 순정> 입니다 (2) 조소영 2017-09-06 72 0 0
17893 11월 4일 토요일 25인승 버스 사무실에 대절 합니다. 시사문단 2017-09-05 32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0/24] 제 5회 북…
[10/24] 제 5회 북…
[12/28] 2014 송년… (3)
[12/14] 2014년 신… (3)
[11/02] 제 4회 북…
[08/26] 8월 23일 … (2)
 
[11/14] [경상일보…
[11/14] 박효석 선…
[06/13] 황현중 시…
[06/09] [전주매일…
[04/19] 시사문단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