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다알리아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혜련 (http://cafe.naver.com/khr6512 (117.*.174.52) 날짜: 17-07-14 14:28 조회: 81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다알리아

 

                                    김혜련

 

여름이 길수록

더 행복한 이가 있다

머리카락이 라면가닥처럼 보글거리는

한낮 땡볕 아래서도

하르르 하르르 웃고 서 있는

립스틱 한 번 바른 적 없는 입술은

눈깔사탕보다 더 붉고 달콤하다

그녀의 더운 입김은

아주 오래 전에 자물쇠를 채워버린

옛사랑의 기억까지

스스로 빗장을 열게 만든다.

시로 여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김석범 17-07-14 15:12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아~  그렇군요
주변 붉게 밝히는 그녀의 미소에 마음의 빗장을 열게 하는군요
마치 정원의 자그만한 공처럼 허공에 떠 있는 모습을 상기하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정경숙 17-07-15 06:41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꽃이란 그 존재 자체만이라도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지요
더더구나 고통속에 피어나는 것들이
사랑스럽고 고귀하게 보입니다
뙤약볕에서 해처럼 발산하는
다알리아의 형태에서 감사를 배우고
우아함은 흐트려지지않는 자태에서 또 바라보게 됩니다
선비의 자질을 닮은 다알리아 꽃밭에서
꾸미지 않아도 진정 아리따움이 무엇인지 지켜나가는
생각의 꽃다발 가슴에 안아봅니다
고맙습니다
여름더위 잘 이겨 나가시길 바랍니다
고운 작품앞에 머물다 갑니다
넘넘 반갑습니다
선배님!!!
김혜련 17-07-19 18:04
 117.♡.174.5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어김없이 찾아와주시고 시를 읽어주시고 값진 평을 해주시는
김석범 시인님, 정경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참 오랜만이지요.
학교 일에 매달리다 보면 시 쓰는 게 쉽지는 않습니다. 
제가 물론 게으른 점도 있구요. 요즘 주말에 순천만 국가정원 가는 게
유일한 낙입니다. 그곳에 가면 온갖 꽃들이 가득하고 그들이 제게
전해주는 무수한 메시지들은 저를 행복하게 한답니다. 시간 되실 때
순천만 국가정원 놀러오세요.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22 건| RSS
· 595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제7회 11월 4일 토요일 확정, 북한강문학제 문학과사전 신청 시작합니… 시사문단 2017-08-21 462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2094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268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9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5) 시사문단 2017-08-30 379 0 0
8월 합평회 모습입니다. (3) 손근호 2017-08-19 397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8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3) 시사문단 2017-07-31 677 0 0
박효석 시인의 19시집 <우체통은 왜 늘 빨갛게 상기 되어 있을까>, 홍신… (3) 편집부-ON- 2017-04-27 1419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1) 편집부-ON- 2009-02-06 34156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0992 56 0
17922 <인생의 가을 앞에서> 입니다 (2) 조소영 2017-09-21 22 0 0
17921 여행을 떠나요 탁여송 2017-09-21 12 0 0
17920 설곡 김영우 선생의 쾌차를 바라며 9월호 이달의 시인 영상시 하나 올립니… (2) 시사문단 2017-09-21 18 0 0
17919 순리대로/ 설곡 김영우 (2) 정경숙 2017-09-20 17 0 0
17918 물에도 길이 있다 (3) 김석범 2017-09-19 39 0 0
17917 가을 (3) 김혜련 2017-09-19 39 0 0
17916 환절기 (3) 김혜련 2017-09-19 34 0 0
17915 인생살이 (3) 탁여송 2017-09-18 20 0 0
17914 제2회 북한강문학제 대상 수상자 발표 마경덕 시인 당선 시사문단 2017-09-18 46 0 0
17913 우짖는 새 (4) 정경숙 2017-09-18 35 0 0
17912 공복 그 끝나간 자국 (3) 이순섭 2017-09-16 23 0 0
17911 밀물과 썰물 (2) 이순섭 2017-09-16 19 0 0
17910 오늘 합평회 모습 입니다. (1) 편집부-ON- 2017-09-16 27 0 0
17909 사랑의 길 (2) 탁여송 2017-09-15 19 0 0
17908 녹슨 시집의 외출 (3) 김석범 2017-09-15 29 0 0
17907 풍경 (9월 합평작품) (2) 박원영 2017-09-15 26 0 0
17906 소망의 기도 (2) 탁여송 2017-09-14 17 0 0
17905 가을 소리 (설곡/김영우) (3) 정경숙 2017-09-14 22 0 0
17904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2) 정경숙 2017-09-13 28 0 0
17903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2) 이순섭 2017-09-13 21 0 0
17902 상상화 (2) 탁여송 2017-09-13 16 0 0
17901 이번주 문학비 금요일 공사 확정 내용입니다. 확인하십시요. 시사문단 2017-09-12 32 0 0
17900 우리 자랑스러운 화밀이여! (3) 목원진 2017-09-11 28 0 0
17899 풍경소리(9월 합평과제 - 9월16일) (2) 김석범 2017-09-11 31 0 0
17898 떠있는 집 (2) 이순섭 2017-09-10 27 0 0
17897 설원의 혈거穴居 (2) 김석범 2017-09-10 28 0 0
17896 시월의 찬가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5 가을이 머무는 곳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4 <깨진 종지 속 들꽃 순정> 입니다 (2) 조소영 2017-09-06 72 0 0
17893 11월 4일 토요일 25인승 버스 사무실에 대절 합니다. 시사문단 2017-09-05 32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0/24] 제 5회 북…
[10/24] 제 5회 북…
[12/28] 2014 송년… (3)
[12/14] 2014년 신… (3)
[11/02] 제 4회 북…
[08/26] 8월 23일 … (2)
 
[11/14] [경상일보…
[11/14] 박효석 선…
[06/13] 황현중 시…
[06/09] [전주매일…
[04/19] 시사문단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