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빈객(貧客)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광근 ((221.*.38.202) 날짜: 17-07-15 05:08 조회: 88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빈객(貧客)

 

한 평생

온 몸을 받쳐  살아도 멀기만 한 길

고된 삶 일찌라도

광대의 춤꾼처럼 살다 떠나리라              

 

일생일사(一生一死)  운명(殞命)이라 부르자

세상을  

핏발선 눈으로    

쓴맛 뜨거운 정으로 살으리렷다             

 

죽음이란 

불귀(不歸)로다

넓은 세상 마지막 떠나는 곳이 아니던가

 

이 세상

산다는 것은

의미가 있던 없던 쓸쓸한 황야(荒野)

누가 뭘 해도

인간풍경(人間風景)속에 살다 바람 같이 떠나는 곳이라하자             

 

쑥대머리 얼굴 가면을 쓰고

삶을 빈정거리다 떠나는  빈객(貧客)

알몸으로

이 얼마 안 남은 이승의 햇빛을 쬐고 있다       


정경숙 17-07-15 07:00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철학자 디오게네스가 생각납니다
햇빛한줌에 행복을 느끼는 삶
그리고 우리나라의 천상병 시인님처럼
천진난만한 행려시인이라 불리는
귀천이라는 작품이 떠오르게 합니다
태어나는 것들은 반듯이 죽음의 관문으로
들어가야합니다
자연의 바람이 그러하듯이
죽는다는 것은 일시적 이곳에서 사리지는것이지
원래자리로 돌아갈뿐입니다
사는 동안 비우고 털어버리고자 하는 깨달음으로
육신의 껍데기를 위한 삶이 아니라 진정
내면을 깊이 바라보는 우물같은
눈동자를 들여다 보고자 할뿐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7-17 20:37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현실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바람과 같은 존재이지요
아무 것도 거뭐질 수 없는 , 결국 빈손으로 떠나가야 하는 빈객이지요
수의엔 주머니가 없듯 이승에서 참다운 삶을 만끽하는 것이 아름다운 생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025 건| RSS
· 704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1월 20일 토요일 월간 시사문단 시무식겸 낭송의 밤 개최 시사문단 2018-01-03 207 1 0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273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244 0 0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66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1948 1 0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1) 편집부-ON- 2017-11-23 1897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3985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4807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8339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6531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4) 편집부-ON- 2009-02-06 41241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6897 56 0
18025 *당신에게 가는길* 이정구 2018-01-16 13 0 0
18024 파도 조현동 2018-01-16 9 0 0
18023 창작 송은섭 2018-01-10 16 0 0
18022 이일문 시인의 시집 현재 교보문고 시집부문 베스트 5위 입니다. 시사문단 2018-01-09 50 0 0
18021 각설이 패 박원영 2018-01-06 26 0 0
18020 1월 20일 토요일 월간 시사문단 시무식겸 낭송의 밤 개최 시사문단 2018-01-03 207 1 0
18019 어찌 이런 일이 조성규 2018-01-02 40 0 0
18018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273 0 0
18017 < 어쩌다 시 한편 - 정유년(丁酉年) 11월 일부 > 조현동 2018-01-01 51 0 0
18016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244 0 0
18015 2018년 1월호 부터 표지를 100% 바뀝니다. 기존 문예지 약 50권 중에 장점만 뽑… 시사문단 2017-12-26 49 0 0
18014 크리스마스 이브 이내빈 2017-12-24 41 0 0
18013 [교육연합신문] 2017년 월간 시사문단 문학상 대상 배진욱 시인 인터뷰 기사 시사문단 2017-12-21 42 0 0
18012 요청하신 이내빈 시인님 시상식 사진 입니다. (1) 시사문단 2017-12-19 46 0 0
18011 매뉴얼(manual) 송은섭 2017-12-18 32 0 0
18010 고독연습 송은섭 2017-12-16 51 0 0
18009 무명용사 송은섭 2017-12-15 44 0 0
18008 무소유길 이내빈 2017-12-14 46 1 0
18007 신인상 개인 사진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는 법 영상으로 올립니다. 시사문단 2017-12-14 27 0 0
18006 <거미줄 빈집엔 누가 살까> 입니다 조소영 2017-12-14 205 1 0
18005 곶감 박원영 2017-12-14 41 1 0
18004 손근호 2017-12-13 44 0 0
18003 [경상일보]조현동 교사, 시사문단으로 시인 등단 시사문단 2017-12-12 122 0 0
18002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 시사문단 2017-12-11 76 0 0
18001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2 시사문단 2017-12-12 43 0 0
18000       월간 시사문단 2017년 시상식 영상보기 출판문화협회3 시사문단 2017-12-12 46 0 0
17999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66 0 0
17998 모악에 첫눈 내리는 날 이내빈 2017-12-04 49 0 0
17997 비닐봉지 조성규 2017-12-02 52 0 0
17996 어쩌다 시 한편 - 기억 조현동 2017-12-02 13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2/12] [경상일보…
[11/28] [경남일보…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