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빈객(貧客)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광근 ((221.*.38.202) 날짜: 17-07-15 05:08 조회: 36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빈객(貧客)

 

한 평생

온 몸을 받쳐  살아도 멀기만 한 길

고된 삶 일찌라도

광대의 춤꾼처럼 살다 떠나리라              

 

일생일사(一生一死)  운명(殞命)이라 부르자

세상을  

핏발선 눈으로    

쓴맛 뜨거운 정으로 살으리렷다             

 

죽음이란 

불귀(不歸)로다

넓은 세상 마지막 떠나는 곳이 아니던가

 

이 세상

산다는 것은

의미가 있던 없던 쓸쓸한 황야(荒野)

누가 뭘 해도

인간풍경(人間風景)속에 살다 바람 같이 떠나는 곳이라하자             

 

쑥대머리 얼굴 가면을 쓰고

삶을 빈정거리다 떠나는  빈객(貧客)

알몸으로

이 얼마 안 남은 이승의 햇빛을 쬐고 있다       


정경숙 17-07-15 07:00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철학자 디오게네스가 생각납니다
햇빛한줌에 행복을 느끼는 삶
그리고 우리나라의 천상병 시인님처럼
천진난만한 행려시인이라 불리는
귀천이라는 작품이 떠오르게 합니다
태어나는 것들은 반듯이 죽음의 관문으로
들어가야합니다
자연의 바람이 그러하듯이
죽는다는 것은 일시적 이곳에서 사리지는것이지
원래자리로 돌아갈뿐입니다
사는 동안 비우고 털어버리고자 하는 깨달음으로
육신의 껍데기를 위한 삶이 아니라 진정
내면을 깊이 바라보는 우물같은
눈동자를 들여다 보고자 할뿐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7-17 20:37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현실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바람과 같은 존재이지요
아무 것도 거뭐질 수 없는 , 결국 빈손으로 떠나가야 하는 빈객이지요
수의엔 주머니가 없듯 이승에서 참다운 삶을 만끽하는 것이 아름다운 생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22 건| RSS
· 595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제7회 11월 4일 토요일 확정, 북한강문학제 문학과사전 신청 시작합니… 시사문단 2017-08-21 462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2094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268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9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5) 시사문단 2017-08-30 379 0 0
8월 합평회 모습입니다. (3) 손근호 2017-08-19 397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8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3) 시사문단 2017-07-31 677 0 0
박효석 시인의 19시집 <우체통은 왜 늘 빨갛게 상기 되어 있을까>, 홍신… (3) 편집부-ON- 2017-04-27 1419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1) 편집부-ON- 2009-02-06 34156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0992 56 0
17922 <인생의 가을 앞에서> 입니다 (2) 조소영 2017-09-21 22 0 0
17921 여행을 떠나요 탁여송 2017-09-21 12 0 0
17920 설곡 김영우 선생의 쾌차를 바라며 9월호 이달의 시인 영상시 하나 올립니… (2) 시사문단 2017-09-21 18 0 0
17919 순리대로/ 설곡 김영우 (2) 정경숙 2017-09-20 17 0 0
17918 물에도 길이 있다 (3) 김석범 2017-09-19 39 0 0
17917 가을 (3) 김혜련 2017-09-19 39 0 0
17916 환절기 (3) 김혜련 2017-09-19 34 0 0
17915 인생살이 (3) 탁여송 2017-09-18 20 0 0
17914 제2회 북한강문학제 대상 수상자 발표 마경덕 시인 당선 시사문단 2017-09-18 46 0 0
17913 우짖는 새 (4) 정경숙 2017-09-18 35 0 0
17912 공복 그 끝나간 자국 (3) 이순섭 2017-09-16 23 0 0
17911 밀물과 썰물 (2) 이순섭 2017-09-16 19 0 0
17910 오늘 합평회 모습 입니다. (1) 편집부-ON- 2017-09-16 27 0 0
17909 사랑의 길 (2) 탁여송 2017-09-15 19 0 0
17908 녹슨 시집의 외출 (3) 김석범 2017-09-15 29 0 0
17907 풍경 (9월 합평작품) (2) 박원영 2017-09-15 26 0 0
17906 소망의 기도 (2) 탁여송 2017-09-14 17 0 0
17905 가을 소리 (설곡/김영우) (3) 정경숙 2017-09-14 22 0 0
17904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2) 정경숙 2017-09-13 28 0 0
17903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2) 이순섭 2017-09-13 21 0 0
17902 상상화 (2) 탁여송 2017-09-13 16 0 0
17901 이번주 문학비 금요일 공사 확정 내용입니다. 확인하십시요. 시사문단 2017-09-12 32 0 0
17900 우리 자랑스러운 화밀이여! (3) 목원진 2017-09-11 28 0 0
17899 풍경소리(9월 합평과제 - 9월16일) (2) 김석범 2017-09-11 31 0 0
17898 떠있는 집 (2) 이순섭 2017-09-10 27 0 0
17897 설원의 혈거穴居 (2) 김석범 2017-09-10 28 0 0
17896 시월의 찬가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5 가을이 머무는 곳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4 <깨진 종지 속 들꽃 순정> 입니다 (2) 조소영 2017-09-06 72 0 0
17893 11월 4일 토요일 25인승 버스 사무실에 대절 합니다. 시사문단 2017-09-05 32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0/24] 제 5회 북…
[10/24] 제 5회 북…
[12/28] 2014 송년… (3)
[12/14] 2014년 신… (3)
[11/02] 제 4회 북…
[08/26] 8월 23일 … (2)
 
[11/14] [경상일보…
[11/14] 박효석 선…
[06/13] 황현중 시…
[06/09] [전주매일…
[04/19] 시사문단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