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빈객(貧客)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광근 ((221.*.38.202) 날짜: 17-07-15 05:08 조회: 73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빈객(貧客)

 

한 평생

온 몸을 받쳐  살아도 멀기만 한 길

고된 삶 일찌라도

광대의 춤꾼처럼 살다 떠나리라              

 

일생일사(一生一死)  운명(殞命)이라 부르자

세상을  

핏발선 눈으로    

쓴맛 뜨거운 정으로 살으리렷다             

 

죽음이란 

불귀(不歸)로다

넓은 세상 마지막 떠나는 곳이 아니던가

 

이 세상

산다는 것은

의미가 있던 없던 쓸쓸한 황야(荒野)

누가 뭘 해도

인간풍경(人間風景)속에 살다 바람 같이 떠나는 곳이라하자             

 

쑥대머리 얼굴 가면을 쓰고

삶을 빈정거리다 떠나는  빈객(貧客)

알몸으로

이 얼마 안 남은 이승의 햇빛을 쬐고 있다       


정경숙 17-07-15 07:00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철학자 디오게네스가 생각납니다
햇빛한줌에 행복을 느끼는 삶
그리고 우리나라의 천상병 시인님처럼
천진난만한 행려시인이라 불리는
귀천이라는 작품이 떠오르게 합니다
태어나는 것들은 반듯이 죽음의 관문으로
들어가야합니다
자연의 바람이 그러하듯이
죽는다는 것은 일시적 이곳에서 사리지는것이지
원래자리로 돌아갈뿐입니다
사는 동안 비우고 털어버리고자 하는 깨달음으로
육신의 껍데기를 위한 삶이 아니라 진정
내면을 깊이 바라보는 우물같은
눈동자를 들여다 보고자 할뿐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7-17 20:37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현실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바람과 같은 존재이지요
아무 것도 거뭐질 수 없는 , 결국 빈손으로 떠나가야 하는 빈객이지요
수의엔 주머니가 없듯 이승에서 참다운 삶을 만끽하는 것이 아름다운 생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89 건| RSS
· 668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11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1) 시사문단 2017-07-31 3786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3825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6360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4542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3) 편집부-ON- 2009-02-06 38284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4948 56 0
17989 겨울에 만난 나목 탁여송 2017-11-20 18 0 0
17988 윤회 이내빈 2017-11-18 16 0 0
17987 오늘 올해 2017년 8월호 부터 11월호 신인상 시상식 참여 문우님들 전화통화… 시사문단 2017-11-17 37 0 0
17986 오만 박원영 2017-11-17 21 0 0
17985 그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2) 김혜련 2017-11-16 61 1 0
17984 나무가 운다 금동건 2017-11-16 19 0 0
17983 이 불타는 가을 강을 내 어이하리 (1) 조현동 2017-11-15 45 0 0
17982 천수교 위에서 ll 정윤호 2017-11-15 30 0 0
17981 내동리 들말 김영우 2017-11-14 40 0 0
17980 < 하지 감자 사랑 > 입니다 조소영 2017-11-14 73 0 0
17979 2017년.가을'월간미술문화'에 '시' /김현구 시인. '도림… 시사문단 2017-11-14 53 0 0
17978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월간시사문단 11월호 시(詩)부문 신인상 당선 … 시사문단 2017-11-13 33 0 0
17977 11월에는 떠나고싶소 박원영 2017-11-13 38 0 0
17976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제 1회 시사문단이여 영원하라 낭송가 대상 수상 김화… 시사문단 2017-11-13 36 0 0
17975 [백세신문] 탁여송 시인 제 7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수상하다. 시사문단 2017-11-13 34 0 0
17974 가을 주왕산 너는 조성규 2017-11-12 45 0 0
17973 깨끗한 치통 이순섭 2017-11-11 25 0 0
17972 하얀 달에 뿌리 내려 이순섭 2017-11-11 24 0 0
17971 입속의 혀 이순섭 2017-11-11 29 0 0
17970 -공모응모작- 시사문단에 문인의 옷을 입은 그대여 장운기 2017-11-11 75 5 0
17969 [공모] 12월 9일 신인상 시상식 특별 시낭송 공연 시를 공모 합니다. 시사문단 2017-11-10 64 0 0
17968 2008년 월간 시사문단 시상식 대한출판문화협회 신인상 출간식 당시 모습 영… (15) 편집부-ON- 2008-12-08 3178 132 0
17967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17966 오케스트라 (1) 이내빈 2017-11-07 49 0 0
17965 蓮, 수면 위를 걷다 (2) 김석범 2017-11-07 58 0 0
17964 너의 존재 (2) 조성규 2017-11-06 41 0 0
17963 한 세상 (3) 김영우 2017-11-06 45 0 0
17962 제2017년 북한강 문학제 영상 전체 보기 시사문단 2017-11-06 57 0 0
17961 텅 빈 항아리 (2) 정경숙 2017-11-06 56 0 0
1796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11/06] 제2017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