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하늘 길 걷는 물고기(9월 합평받을 작품입니다)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경숙 ((222.*.221.69) 날짜: 17-09-05 00:43 조회: 126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하늘 길 걷는 물고기



                정경숙



길잃은 목어가 천 개의 돌탑을 건너


뒹굴어 다니는 원목에 들어가


불립문자로 쓰인 독경을 읊는다


시간이 퍼 올린 흑암 끝자락에서


텅 빈 몸 두드리며 마른 울음 펼쳐놓고


휘청거리는 바람을 잠재운다



天江을 헤엄쳐 다니었던 맑간 두 눈은


해탈한 빛이 관통하고


죽음이 근접하지 못하는


고목의 거푸집이 물고기 母川이다


소리조차 다 드러낸 텅 빈 고요


눈물은 왜 풍화되지 않은지


푸른 등지느러미 잃은 이 적막강산 ,


우수수 빠져나간 고갈된 배 속


갈비뼈들이 또 다른 생을 찾아


구천을 노 저어 간다





이순섭 17-09-05 04:32
 220.♡.56.13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살아 생전 삶이 바래다 준 구도의 길에서 치열한 생이
던져준 물음에 다하지 못한 대답이 부유하고 있습니다.
좋은 시 <하늘 길 걷는 물고기> 감명 깊게 감상하였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조소영 17-09-05 10:22
 175.♡.19.104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높이에 매달아 놓은
마음 비운 물고기에 초점이 맞추고
텅빈 고요 속 해탈을 꿈꾸며 노 저어가는 생
<하늘 길 걷는 물고기 >잘 감상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종각 17-09-05 21:17
 14.♡.107.14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감상 잘 했습니다
김석범 17-09-06 10:23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풍경에 매달린 물고기가 푸른 허공을 거닐고 있지요
자신을 비운 몸으로, 바람처럼 무엇을 담지 않고 푸른 바다 속에서 살아가는 것이지요
때론 깨침의 울림을 속세에 전하고자 무단히 애를 쓴 저 풍경...!! 
자신을버리고 맑고 밝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저 모습이
내세로 향한 우리의 참 모습일 것이고, 또 화자의 구도 심정을 표현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심신을 깨치는 아름답고 깊은 시에 자신을 되돌아 보고 갑니다
-감사드립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074 건| RSS
· 753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8년 월간 시사문단 2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7-12-31 199 0 0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700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420 0 0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74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1968 1 0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1) 편집부-ON- 2017-11-23 1910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3998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4816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8358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6550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6) 편집부-ON- 2009-02-06 41560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6923 56 0
18074 좌불 박원영 2018-02-21 7 0 0
18073 어머니의 고무 다라이 (1) 김혜련 2018-02-20 15 0 0
18072 봄의 옆구리 (1) 김혜련 2018-02-20 15 0 0
18071 불꽃 이내빈 2018-02-20 14 0 0
18070 < 황태의 꿈> 입니다 (1) 조소영 2018-02-19 25 0 0
18069 우수(雨水) 조현동 2018-02-19 17 0 0
18068 하이쿠(3) 찰라의 인생 (2) 송은섭 2018-02-19 10 0 0
18067 0.01초 (1) 이내빈 2018-02-19 13 0 0
18066 하이쿠의 겨울(2) 송은섭 2018-02-18 10 0 0
18065 눈내린 고향 송은섭 2018-02-18 8 0 0
18064 혼술 (혼자 술)을 마신다 김현구 2018-02-17 14 0 0
18063 윤성빈 선수 금메달 획득 모 조영희 시인 월간 시사문단 시인 (1) 시사문단 2018-02-16 23 0 0
18062 소주 한잔은 맛의 철학 김현구 2018-02-15 13 0 0
18061 시간의 과거속에 꿀꿀이 죽이 있다 김현구 2018-02-15 9 0 0
18060 시의 이치 조현동 2018-02-14 31 0 0
18059 설날 이내빈 2018-02-14 22 0 0
18058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평창 올림픽에 축시를 발표 하다. 시사문단 2018-02-13 19 0 0
18057 [영천일보] 뉴스 기사 월간 시사문단 2월호 영천문협 박미경 시인 공식 등… 시사문단 2018-02-12 19 0 0
18056 [교육연합신문] 기사 2월호 당선자 발표 소식 입니다. 시사문단 2018-02-12 18 0 0
18055 시낭송을 잘하는 법 시사문단 2018-02-12 15 0 0
18054 겨울나그네 이내빈 2018-02-12 34 0 0
18053 시 한 잎 조현동 2018-02-12 48 0 0
18052 평창 동계올림픽에 모였다 김현구 2018-02-11 31 0 0
18051 동백꽃 질때 이내빈 2018-02-11 27 0 0
18050 하이쿠의 겨울 (1) 송은섭 2018-02-11 28 0 0
18049 갱년기 (2) 김혜련 2018-02-09 70 0 0
18048 교직원 관사 김혜련 2018-02-08 60 0 0
18047 세월의 잔고 이내빈 2018-02-08 31 0 0
18046 기억의 자물쇠 김혜련 2018-02-07 63 0 0
18045 겨울 마당에서 김혜련 2018-02-07 6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2/12] [경상일보…
[11/28] [경남일보…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