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하늘 길 걷는 물고기(9월 합평받을 작품입니다)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경숙 ((222.*.221.69) 날짜: 17-09-05 00:43 조회: 156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하늘 길 걷는 물고기



                정경숙



길잃은 목어가 천 개의 돌탑을 건너


뒹굴어 다니는 원목에 들어가


불립문자로 쓰인 독경을 읊는다


시간이 퍼 올린 흑암 끝자락에서


텅 빈 몸 두드리며 마른 울음 펼쳐놓고


휘청거리는 바람을 잠재운다



天江을 헤엄쳐 다니었던 맑간 두 눈은


해탈한 빛이 관통하고


죽음이 근접하지 못하는


고목의 거푸집이 물고기 母川이다


소리조차 다 드러낸 텅 빈 고요


눈물은 왜 풍화되지 않은지


푸른 등지느러미 잃은 이 적막강산 ,


우수수 빠져나간 고갈된 배 속


갈비뼈들이 또 다른 생을 찾아


구천을 노 저어 간다





이순섭 17-09-05 04:32
 220.♡.56.13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살아 생전 삶이 바래다 준 구도의 길에서 치열한 생이
던져준 물음에 다하지 못한 대답이 부유하고 있습니다.
좋은 시 <하늘 길 걷는 물고기> 감명 깊게 감상하였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조소영 17-09-05 10:22
 175.♡.19.104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높이에 매달아 놓은
마음 비운 물고기에 초점이 맞추고
텅빈 고요 속 해탈을 꿈꾸며 노 저어가는 생
<하늘 길 걷는 물고기 >잘 감상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종각 17-09-05 21:17
 14.♡.107.14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감상 잘 했습니다
김석범 17-09-06 10:23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풍경에 매달린 물고기가 푸른 허공을 거닐고 있지요
자신을 비운 몸으로, 바람처럼 무엇을 담지 않고 푸른 바다 속에서 살아가는 것이지요
때론 깨침의 울림을 속세에 전하고자 무단히 애를 쓴 저 풍경...!! 
자신을버리고 맑고 밝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저 모습이
내세로 향한 우리의 참 모습일 것이고, 또 화자의 구도 심정을 표현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심신을 깨치는 아름답고 깊은 시에 자신을 되돌아 보고 갑니다
-감사드립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315 건| RSS
· 994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한국 시사문단 경상지회 회원님들께 공지합니다. 정기모임 일정은 7월7일(… 시사문단 2018-06-19 42 0 0
통권 182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6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8-02-26 132 0 0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73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60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8) 편집부-ON- 2009-02-06 42944 88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151 56 0
18315 삿포로 구 도청사(舊 道廳舍) 박우영 2018-06-24 6 0 0
18314 낭만의 거리 오타루운하 박우영 2018-06-23 13 0 0
18313 홀로서기 조현동 2018-06-22 9 0 0
18312 크로바 연정 조현동 2018-06-22 10 0 0
18311 지진산과 생명의 경이 박우영 2018-06-22 13 0 0
18310 [전라일보]황현중 무주우체국장 첫 산문집 출간 시사문단 2018-06-21 11 0 0
18309 글감옥 조현동 2018-06-21 9 0 0
18308 클로버 조현동 2018-06-21 9 0 0
18307 도야호수의 갈매기 박우영 2018-06-21 18 0 0
18306 지옥계곡 박우영 2018-06-20 24 0 0
18305 四季 박우영 2018-06-19 24 0 0
18304 한국 시사문단 경상지회 회원님들께 공지합니다. 정기모임 일정은 7월7일(… 시사문단 2018-06-19 42 0 0
18303 갯메꽃 하태균 2018-06-19 15 0 0
18302 능소화 조현동 2018-06-18 30 0 0
18301 백합 조현동 2018-06-18 28 0 0
18300 광나루의 나룻배가 나에게로 왔다(1) 김현구 2018-06-17 14 0 0
18299 거부할 수 없는 예초기 결단 김현구 2018-06-17 12 0 0
18298 토이 스토리 김현구 2018-06-17 12 0 0
18297 어린놀이 박우영 2018-06-17 31 0 0
18296 < 소금꽃이 피었습니다 > 입니다 조소영 2018-06-16 74 0 0
18295 태풍 할롱 박우영 2018-06-16 37 0 0
18294 피서와 말복 박우영 2018-06-16 35 0 0
18293 황현중 시인/평론가님 제 3 저서 딴짓여로 출간 짧막 영상입니다 시사문단 2018-06-15 20 0 0
18292 강변에서 조현동 2018-06-15 33 0 0
18291 귀향 조현동 2018-06-15 32 0 0
18290 우리가 아무리 조현동 2018-06-15 29 0 0
18289 대추나무 박우영 2018-06-13 38 0 0
18288 어미산새 박우영 2018-06-13 39 0 0
18287 금사매(망종화) 박우영 2018-06-12 43 0 0
18286 고향친구1 박우영 2018-06-12 4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06/21] [전라일보…
[02/26] 통권 182호…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1/28] [경남일보…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