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떠있는 집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9-10 17:09 조회: 75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떠있는 집

떠있는 구름사이 높낮이가 없다
철문 열고 나가면 얼굴 감싸는 거미줄 감촉      
지하에서 올려다보는 하늘은 구름이다
집짓는 사이 공중 부양하는 목수의 새벽 출근
구름은 솜사탕 맛
눈에 보이는 매미 항상 배를 하늘 향해 누워
움직이지 않는다
빗물 떨어져 차오르는 계단 밑
움직이지 않는 물의 흐름
어디에도 집은 없다
수중펌프 돌아가는 소리
빠져나가는 파이프 관 속 물소리 
사람이 사라져도 집이 있는 것처럼
매미가 죽어도 매미의 집은 있다
비 내린 후 귀뚜라미 소리 귀가에 맴돈
텅 빈 위 속 말 없는 새벽
굽어진 어깨 너머로 누구도 지나간
자취 보이지 않는다
해진 후 고여 있는 물은 마르기 전 사라져 버렸다
메마른 가슴에도 시간은 흘러
하늘 위집을 짓고 있다
누구나 소유할 수 있는 하늘의 공간
별 짓는 목수는 팔에 힘을 준다
창문 밖 구름 집안으로 뒤덮여와
시시각각 변하는 마음처럼 눈 시각 따라 
변하는 거짓 없는 모습
끝없는 깨끗한 공복에도 언젠가 채워진
선착장 강에 떠있는 따뜻한 배 밑
몰려든 물고기 세상
묻혀 있지 않고 살아있는 집사람
살찐 물고기 잡으러 낚시 줄 챙긴다.
 


정경숙 17-09-11 06:35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무한한우주의 화엄을 떠돌고 있는
거대한 자연의 형상속 물과 구름
육신이 물로 생각이 구름처럼
끊임없이 변화의 물결을 이루고있지만
참진리인 물고기는 죽어
빈껍데일지라도 시라는 흔적을 남기는삶이
시인의 집이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텅빈 무대의어둠속에nu가 홀로 울고 있는것처럼
떠있는 집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9-11 11:34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름의 변화는 오묘하지요
그 어느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것처럼
존재했다가 순간 없어지는 것이 구름일 것입니다
저 허공의 구름처럼 인간의 삶도 역시 때가 되면 사라지는 것을 .. 
구름과 인간 존재의 비유를 통해 소유와 무소유의 의미를 다시금 새겨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89 건| RSS
· 668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11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1) 시사문단 2017-07-31 3786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3825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6360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4542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3) 편집부-ON- 2009-02-06 38284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4948 56 0
17989 겨울에 만난 나목 탁여송 2017-11-20 18 0 0
17988 윤회 이내빈 2017-11-18 16 0 0
17987 오늘 올해 2017년 8월호 부터 11월호 신인상 시상식 참여 문우님들 전화통화… 시사문단 2017-11-17 37 0 0
17986 오만 박원영 2017-11-17 21 0 0
17985 그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2) 김혜련 2017-11-16 61 1 0
17984 나무가 운다 금동건 2017-11-16 19 0 0
17983 이 불타는 가을 강을 내 어이하리 (1) 조현동 2017-11-15 45 0 0
17982 천수교 위에서 ll 정윤호 2017-11-15 30 0 0
17981 내동리 들말 김영우 2017-11-14 40 0 0
17980 < 하지 감자 사랑 > 입니다 조소영 2017-11-14 73 0 0
17979 2017년.가을'월간미술문화'에 '시' /김현구 시인. '도림… 시사문단 2017-11-14 53 0 0
17978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월간시사문단 11월호 시(詩)부문 신인상 당선 … 시사문단 2017-11-13 33 0 0
17977 11월에는 떠나고싶소 박원영 2017-11-13 38 0 0
17976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제 1회 시사문단이여 영원하라 낭송가 대상 수상 김화… 시사문단 2017-11-13 36 0 0
17975 [백세신문] 탁여송 시인 제 7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수상하다. 시사문단 2017-11-13 34 0 0
17974 가을 주왕산 너는 조성규 2017-11-12 45 0 0
17973 깨끗한 치통 이순섭 2017-11-11 25 0 0
17972 하얀 달에 뿌리 내려 이순섭 2017-11-11 24 0 0
17971 입속의 혀 이순섭 2017-11-11 29 0 0
17970 -공모응모작- 시사문단에 문인의 옷을 입은 그대여 장운기 2017-11-11 75 5 0
17969 [공모] 12월 9일 신인상 시상식 특별 시낭송 공연 시를 공모 합니다. 시사문단 2017-11-10 64 0 0
17968 2008년 월간 시사문단 시상식 대한출판문화협회 신인상 출간식 당시 모습 영… (15) 편집부-ON- 2008-12-08 3178 132 0
17967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17966 오케스트라 (1) 이내빈 2017-11-07 49 0 0
17965 蓮, 수면 위를 걷다 (2) 김석범 2017-11-07 58 0 0
17964 너의 존재 (2) 조성규 2017-11-06 41 0 0
17963 한 세상 (3) 김영우 2017-11-06 45 0 0
17962 제2017년 북한강 문학제 영상 전체 보기 시사문단 2017-11-06 57 0 0
17961 텅 빈 항아리 (2) 정경숙 2017-11-06 56 0 0
1796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11/06] 제2017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