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떠있는 집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9-10 17:09 조회: 28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떠있는 집

떠있는 구름사이 높낮이가 없다
철문 열고 나가면 얼굴 감싸는 거미줄 감촉      
지하에서 올려다보는 하늘은 구름이다
집짓는 사이 공중 부양하는 목수의 새벽 출근
구름은 솜사탕 맛
눈에 보이는 매미 항상 배를 하늘 향해 누워
움직이지 않는다
빗물 떨어져 차오르는 계단 밑
움직이지 않는 물의 흐름
어디에도 집은 없다
수중펌프 돌아가는 소리
빠져나가는 파이프 관 속 물소리 
사람이 사라져도 집이 있는 것처럼
매미가 죽어도 매미의 집은 있다
비 내린 후 귀뚜라미 소리 귀가에 맴돈
텅 빈 위 속 말 없는 새벽
굽어진 어깨 너머로 누구도 지나간
자취 보이지 않는다
해진 후 고여 있는 물은 마르기 전 사라져 버렸다
메마른 가슴에도 시간은 흘러
하늘 위집을 짓고 있다
누구나 소유할 수 있는 하늘의 공간
별 짓는 목수는 팔에 힘을 준다
창문 밖 구름 집안으로 뒤덮여와
시시각각 변하는 마음처럼 눈 시각 따라 
변하는 거짓 없는 모습
끝없는 깨끗한 공복에도 언젠가 채워진
선착장 강에 떠있는 따뜻한 배 밑
몰려든 물고기 세상
묻혀 있지 않고 살아있는 집사람
살찐 물고기 잡으러 낚시 줄 챙긴다.
 


정경숙 17-09-11 06:35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무한한우주의 화엄을 떠돌고 있는
거대한 자연의 형상속 물과 구름
육신이 물로 생각이 구름처럼
끊임없이 변화의 물결을 이루고있지만
참진리인 물고기는 죽어
빈껍데일지라도 시라는 흔적을 남기는삶이
시인의 집이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텅빈 무대의어둠속에nu가 홀로 울고 있는것처럼
떠있는 집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7-09-11 11:34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름의 변화는 오묘하지요
그 어느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것처럼
존재했다가 순간 없어지는 것이 구름일 것입니다
저 허공의 구름처럼 인간의 삶도 역시 때가 되면 사라지는 것을 .. 
구름과 인간 존재의 비유를 통해 소유와 무소유의 의미를 다시금 새겨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23 건| RSS
· 596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제7회 11월 4일 토요일 확정, 북한강문학제 문학과사전 신청 시작합니… (1) 시사문단 2017-08-21 591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2227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397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9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5) 시사문단 2017-08-30 499 0 0
8월 합평회 모습입니다. (3) 손근호 2017-08-19 529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8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3) 시사문단 2017-07-31 814 0 0
박효석 시인의 19시집 <우체통은 왜 늘 빨갛게 상기 되어 있을까>, 홍신… (3) 편집부-ON- 2017-04-27 1460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1) 편집부-ON- 2009-02-06 34182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1033 56 0
17923 고추의 변 박원영 2017-09-23 10 0 0
17922 <인생의 가을 앞에서> 입니다 (2) 조소영 2017-09-21 29 0 0
17921 여행을 떠나요 탁여송 2017-09-21 13 0 0
17920 설곡 김영우 선생의 쾌차를 바라며 9월호 이달의 시인 영상시 하나 올립니… (2) 시사문단 2017-09-21 22 0 0
17919 순리대로/ 설곡 김영우 (2) 정경숙 2017-09-20 20 0 0
17918 물에도 길이 있다 (3) 김석범 2017-09-19 44 0 0
17917 가을 (3) 김혜련 2017-09-19 41 0 0
17916 환절기 (3) 김혜련 2017-09-19 37 0 0
17915 인생살이 (3) 탁여송 2017-09-18 23 0 0
17914 제2회 북한강문학제 대상 수상자 발표 마경덕 시인 당선 시사문단 2017-09-18 48 0 0
17913 우짖는 새 (4) 정경숙 2017-09-18 37 0 0
17912 공복 그 끝나간 자국 (3) 이순섭 2017-09-16 25 0 0
17911 밀물과 썰물 (2) 이순섭 2017-09-16 22 0 0
17910 오늘 합평회 모습 입니다. (1) 편집부-ON- 2017-09-16 29 0 0
17909 사랑의 길 (2) 탁여송 2017-09-15 19 0 0
17908 녹슨 시집의 외출 (3) 김석범 2017-09-15 33 0 0
17907 풍경 (9월 합평작품) (2) 박원영 2017-09-15 28 0 0
17906 소망의 기도 (2) 탁여송 2017-09-14 18 0 0
17905 가을 소리 (설곡/김영우) (3) 정경숙 2017-09-14 25 0 0
17904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2) 정경숙 2017-09-13 30 0 0
17903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2) 이순섭 2017-09-13 21 0 0
17902 상상화 (2) 탁여송 2017-09-13 19 0 0
17901 이번주 문학비 금요일 공사 확정 내용입니다. 확인하십시요. 시사문단 2017-09-12 32 0 0
17900 우리 자랑스러운 화밀이여! (3) 목원진 2017-09-11 29 0 0
17899 풍경소리(9월 합평과제 - 9월16일) (2) 김석범 2017-09-11 35 0 0
17898 떠있는 집 (2) 이순섭 2017-09-10 29 0 0
17897 설원의 혈거穴居 (2) 김석범 2017-09-10 30 0 0
17896 시월의 찬가 (1) 탁여송 2017-09-08 26 0 0
17895 가을이 머무는 곳 (1) 탁여송 2017-09-08 25 0 0
17894 <깨진 종지 속 들꽃 순정> 입니다 (2) 조소영 2017-09-06 72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0/24] 제 5회 북…
[10/24] 제 5회 북…
[12/28] 2014 송년… (3)
[12/14] 2014년 신… (3)
[11/02] 제 4회 북…
[08/26] 8월 23일 … (2)
 
[11/14] [경상일보…
[11/14] 박효석 선…
[06/13] 황현중 시…
[06/09] [전주매일…
[04/19] 시사문단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