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9-13 20:30 조회: 108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가슴이 아픈 것은
가슴에 앞과 뒤가 있기 때문
빈 공간 머물지 못해 빠져나간 바람의 벽
이해하는 온기가 전해와도 입 밖 말씀으로 전해져
흘러넘친 물결
한 말씀마다 마음 담은 책 페이지
한 장씩 넘겨져 아픔 보다
깊은 마음은 차곡차곡 두껍게 쌓여
이루지 못한 선 올바른 직선 방향과도 같이
이어져 눈이 섞인 비는 내려
뒤페이지부터 볼 수 없는 것처럼
뒷문으로 들어오지 않는 마음의 窓
어두운 곳에서 쓰는 글이 말씀으로 변해
훤한 곳에서도 말씀이 글이 되어
전해지게 해 주소서
 
혀끝이 찾는 곳에 뭉친 말씀이 사라진
부러진 치아일지라도
생각 없는 의지와 다르게 찾을지라도
한 말씀만 하소서
 
올라가는 선은 내려오는 선 받쳐주지 못한다고
기억해 내 썼다가  다시 사라진
이제야 제 높이 간격 되돌아 온 사이에
찾다 못한 진실이 사라질 지 언정
진실은 거짓 진실이 안 있었다고
올라간 만큼 마신 물이 
그대가 말한 술일 지라도
찬물이 되어 필요한 말씀이 필요로 머물러
되돌릴 수 없는 말씀이 되어 
갑자기 들려온 가슴 안 밖 구분되는 말씀으로 
이제는 끝낼
한 말씀 내 가슴에 머문 내 몸 진실한 말씀이여
 
 
 
 


정경숙 17-09-13 22:42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한말씀만 하소서 영원한 생명 주신 하느님
신의 사랑안에 이세상끝날때까지
온전한 믿음으로
주님 모시기에
합당치 않지만 연약한 죄인 엎디어 당신을 경배하리
가슴속 뜨거운 하느님의 진언이 울려오는듯 합니다
기도속에서 하느님을 만나신듯
맑은 영이 맴도는 작품앞에 머물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김석범 17-09-14 17:48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카톨릭 성가의 156장- 한 말씀만 하소서
하늘의 말은 진리, 빛, 불, 샘물(생명수), 길로 비유하여 성경에서 표현되어 있지만
구약에서는 선지자를 통하여 직접 하늘의 음성으로 전했다고 하지요
성경의 무수한 귀절마다 무한감동을 받곤했지만,
특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는 깨달음에 한동안 눈물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315 건| RSS
· 994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한국 시사문단 경상지회 회원님들께 공지합니다. 정기모임 일정은 7월7일(… 시사문단 2018-06-19 42 0 0
통권 182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6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8-02-26 132 0 0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73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60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8) 편집부-ON- 2009-02-06 42944 88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151 56 0
18315 삿포로 구 도청사(舊 道廳舍) 박우영 2018-06-24 6 0 0
18314 낭만의 거리 오타루운하 박우영 2018-06-23 13 0 0
18313 홀로서기 조현동 2018-06-22 9 0 0
18312 크로바 연정 조현동 2018-06-22 10 0 0
18311 지진산과 생명의 경이 박우영 2018-06-22 13 0 0
18310 [전라일보]황현중 무주우체국장 첫 산문집 출간 시사문단 2018-06-21 11 0 0
18309 글감옥 조현동 2018-06-21 9 0 0
18308 클로버 조현동 2018-06-21 9 0 0
18307 도야호수의 갈매기 박우영 2018-06-21 18 0 0
18306 지옥계곡 박우영 2018-06-20 24 0 0
18305 四季 박우영 2018-06-19 24 0 0
18304 한국 시사문단 경상지회 회원님들께 공지합니다. 정기모임 일정은 7월7일(… 시사문단 2018-06-19 42 0 0
18303 갯메꽃 하태균 2018-06-19 15 0 0
18302 능소화 조현동 2018-06-18 30 0 0
18301 백합 조현동 2018-06-18 28 0 0
18300 광나루의 나룻배가 나에게로 왔다(1) 김현구 2018-06-17 14 0 0
18299 거부할 수 없는 예초기 결단 김현구 2018-06-17 12 0 0
18298 토이 스토리 김현구 2018-06-17 12 0 0
18297 어린놀이 박우영 2018-06-17 31 0 0
18296 < 소금꽃이 피었습니다 > 입니다 조소영 2018-06-16 74 0 0
18295 태풍 할롱 박우영 2018-06-16 37 0 0
18294 피서와 말복 박우영 2018-06-16 35 0 0
18293 황현중 시인/평론가님 제 3 저서 딴짓여로 출간 짧막 영상입니다 시사문단 2018-06-15 20 0 0
18292 강변에서 조현동 2018-06-15 33 0 0
18291 귀향 조현동 2018-06-15 32 0 0
18290 우리가 아무리 조현동 2018-06-15 29 0 0
18289 대추나무 박우영 2018-06-13 38 0 0
18288 어미산새 박우영 2018-06-13 39 0 0
18287 금사매(망종화) 박우영 2018-06-12 43 0 0
18286 고향친구1 박우영 2018-06-12 4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06/21] [전라일보…
[02/26] 통권 182호…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1/28] [경남일보…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