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순섭 (http://www.sisamundan.co.kr/writer/02/lss.htm (58.*.90.179) 날짜: 17-09-13 20:30 조회: 81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제156번 제발 한 말씀만 하소서

가슴이 아픈 것은
가슴에 앞과 뒤가 있기 때문
빈 공간 머물지 못해 빠져나간 바람의 벽
이해하는 온기가 전해와도 입 밖 말씀으로 전해져
흘러넘친 물결
한 말씀마다 마음 담은 책 페이지
한 장씩 넘겨져 아픔 보다
깊은 마음은 차곡차곡 두껍게 쌓여
이루지 못한 선 올바른 직선 방향과도 같이
이어져 눈이 섞인 비는 내려
뒤페이지부터 볼 수 없는 것처럼
뒷문으로 들어오지 않는 마음의 窓
어두운 곳에서 쓰는 글이 말씀으로 변해
훤한 곳에서도 말씀이 글이 되어
전해지게 해 주소서
 
혀끝이 찾는 곳에 뭉친 말씀이 사라진
부러진 치아일지라도
생각 없는 의지와 다르게 찾을지라도
한 말씀만 하소서
 
올라가는 선은 내려오는 선 받쳐주지 못한다고
기억해 내 썼다가  다시 사라진
이제야 제 높이 간격 되돌아 온 사이에
찾다 못한 진실이 사라질 지 언정
진실은 거짓 진실이 안 있었다고
올라간 만큼 마신 물이 
그대가 말한 술일 지라도
찬물이 되어 필요한 말씀이 필요로 머물러
되돌릴 수 없는 말씀이 되어 
갑자기 들려온 가슴 안 밖 구분되는 말씀으로 
이제는 끝낼
한 말씀 내 가슴에 머문 내 몸 진실한 말씀이여
 
 
 
 


정경숙 17-09-13 22:42
 222.♡.22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한말씀만 하소서 영원한 생명 주신 하느님
신의 사랑안에 이세상끝날때까지
온전한 믿음으로
주님 모시기에
합당치 않지만 연약한 죄인 엎디어 당신을 경배하리
가슴속 뜨거운 하느님의 진언이 울려오는듯 합니다
기도속에서 하느님을 만나신듯
맑은 영이 맴도는 작품앞에 머물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김석범 17-09-14 17:48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카톨릭 성가의 156장- 한 말씀만 하소서
하늘의 말은 진리, 빛, 불, 샘물(생명수), 길로 비유하여 성경에서 표현되어 있지만
구약에서는 선지자를 통하여 직접 하늘의 음성으로 전했다고 하지요
성경의 무수한 귀절마다 무한감동을 받곤했지만,
특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는 깨달음에 한동안 눈물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074 건| RSS
· 753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8년 월간 시사문단 2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2) 시사문단 2017-12-31 199 0 0
빈여백 동인지 2018년 제13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합니다. (1) 편집부-ON- 2018-01-02 700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1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7-12-31 420 0 0
임영남 시인의 시집 <바람피리> 출간되었습니다 (1) 시사문단 2017-12-05 1274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사 '제13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 (1) 시사문단 2017-11-27 1968 1 0
이일문 시인 4시집, 이종찬 시인 4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1) 편집부-ON- 2017-11-23 1910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3998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4816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8358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6550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6) 편집부-ON- 2009-02-06 41560 87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6923 56 0
18074 좌불 박원영 2018-02-21 7 0 0
18073 어머니의 고무 다라이 (1) 김혜련 2018-02-20 15 0 0
18072 봄의 옆구리 (1) 김혜련 2018-02-20 15 0 0
18071 불꽃 이내빈 2018-02-20 14 0 0
18070 < 황태의 꿈> 입니다 (1) 조소영 2018-02-19 25 0 0
18069 우수(雨水) 조현동 2018-02-19 17 0 0
18068 하이쿠(3) 찰라의 인생 (2) 송은섭 2018-02-19 10 0 0
18067 0.01초 (1) 이내빈 2018-02-19 13 0 0
18066 하이쿠의 겨울(2) 송은섭 2018-02-18 10 0 0
18065 눈내린 고향 송은섭 2018-02-18 8 0 0
18064 혼술 (혼자 술)을 마신다 김현구 2018-02-17 14 0 0
18063 윤성빈 선수 금메달 획득 모 조영희 시인 월간 시사문단 시인 (1) 시사문단 2018-02-16 23 0 0
18062 소주 한잔은 맛의 철학 김현구 2018-02-15 13 0 0
18061 시간의 과거속에 꿀꿀이 죽이 있다 김현구 2018-02-15 9 0 0
18060 시의 이치 조현동 2018-02-14 31 0 0
18059 설날 이내빈 2018-02-14 22 0 0
18058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평창 올림픽에 축시를 발표 하다. 시사문단 2018-02-13 19 0 0
18057 [영천일보] 뉴스 기사 월간 시사문단 2월호 영천문협 박미경 시인 공식 등… 시사문단 2018-02-12 19 0 0
18056 [교육연합신문] 기사 2월호 당선자 발표 소식 입니다. 시사문단 2018-02-12 18 0 0
18055 시낭송을 잘하는 법 시사문단 2018-02-12 15 0 0
18054 겨울나그네 이내빈 2018-02-12 34 0 0
18053 시 한 잎 조현동 2018-02-12 48 0 0
18052 평창 동계올림픽에 모였다 김현구 2018-02-11 31 0 0
18051 동백꽃 질때 이내빈 2018-02-11 27 0 0
18050 하이쿠의 겨울 (1) 송은섭 2018-02-11 28 0 0
18049 갱년기 (2) 김혜련 2018-02-09 70 0 0
18048 교직원 관사 김혜련 2018-02-08 60 0 0
18047 세월의 잔고 이내빈 2018-02-08 31 0 0
18046 기억의 자물쇠 김혜련 2018-02-07 63 0 0
18045 겨울 마당에서 김혜련 2018-02-07 6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2/12] [경상일보…
[11/28] [경남일보…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11/28] [경남일보…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