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쇼파, 육신의 오아시스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경숙 ((222.*.221.69) 날짜: 17-09-13 23:28 조회: 86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쇼파, 육신의 오아시스



               정경숙



오늘도 여지없이 삶의 전쟁을 치루고


폐잔 병사처럼 거실 한쪽


펼쳐진 언덕에 쓰러져 있다


보이지 않는 적군에 포위된 채


수갑처럼 차디 찬 쇠줄이


축 처진 손을 침묵으로 묶어놓고


서서히 가라앉은 무거운 구름은


얼음 바람이 되어 긴 목을 겨눈다



고통의 비늘을 잔뜩 세운


양피를 덮고 죽은 듯이 엎어져


꼼지락조차 할 수가 없다


무장을 하고 적장에 뛰어들어


치열하게 싸우다 사막


한가운데에서 잃어버린


길을 찾기위해


바동거리다 모래 언덕에


얼굴을 파묻고 울고 있다



탈출하기 위해 사방에서 날아온


모래알 삼키면서 무참한


생존 갈구하다 


바닥 뒹구는 


정적이 고요히 스며들어


코고는 육신을 포옹한다


김석범 17-09-14 18:20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세상은 삶의 전쟁터요, 갈증에 시달리는 황량한 사막에 비유되기도 하지요
아침부터 저녁까지 사회생활에서 지친 흐늘거리는 몸은 전쟁터의 패잔병이지요
피곤하고 지친 몸을 포근한 소파에 누우면 육신의 피로는 순간의 잠으로 파고들어 코까지 골며
마치 그것은 사막의 오아시스를 만나는 상큼한 행복이지요
지친 몸의 안식처인 소파를 오아시스로 표현하여 삶의 생생한 느낌을 맛깔나게 이미지화 했군요
예전, 소파에서 그냥 잠에 빠졌던 기억을 해보면서 멋지게 감상해 봅니다
- 감사합니다
이순섭 17-09-15 04:20
 220.♡.56.13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적대적이면서 양면이 있는 삶의 현장에서 힌 번 보고 또 읽는 순간
새로운 생이 펼쳐져 있습니다.
좋은 시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감명 깊게 감상하였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7,989 건| RSS
· 668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2017년 월간 시사문단 11월호 신인상 수상발표 (1) 시사문단 2017-07-31 3786 0 0
박효석 시인 20시집 신현철 시인의 2시집 출간 되었습니다. (4) 시사문단 2017-10-25 3825 0 0
현재 남양주 시사문단 문학비 근황 10주년 북한강문학제 시사문단문인 이… (64) 시사문단 2017-03-23 6360 2 0
조규수 시인의 시집 <별이 솟았다> 출간되었습니다 (6) 편집부-ON- 2017-08-31 4542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3) 편집부-ON- 2009-02-06 38284 86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4948 56 0
17989 겨울에 만난 나목 탁여송 2017-11-20 18 0 0
17988 윤회 이내빈 2017-11-18 16 0 0
17987 오늘 올해 2017년 8월호 부터 11월호 신인상 시상식 참여 문우님들 전화통화… 시사문단 2017-11-17 37 0 0
17986 오만 박원영 2017-11-17 21 0 0
17985 그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2) 김혜련 2017-11-16 61 1 0
17984 나무가 운다 금동건 2017-11-16 19 0 0
17983 이 불타는 가을 강을 내 어이하리 (1) 조현동 2017-11-15 45 0 0
17982 천수교 위에서 ll 정윤호 2017-11-15 30 0 0
17981 내동리 들말 김영우 2017-11-14 40 0 0
17980 < 하지 감자 사랑 > 입니다 조소영 2017-11-14 73 0 0
17979 2017년.가을'월간미술문화'에 '시' /김현구 시인. '도림… 시사문단 2017-11-14 53 0 0
17978 [교육연합신문] 김현구 시인, 월간시사문단 11월호 시(詩)부문 신인상 당선 … 시사문단 2017-11-13 33 0 0
17977 11월에는 떠나고싶소 박원영 2017-11-13 38 0 0
17976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제 1회 시사문단이여 영원하라 낭송가 대상 수상 김화… 시사문단 2017-11-13 36 0 0
17975 [백세신문] 탁여송 시인 제 7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수상하다. 시사문단 2017-11-13 34 0 0
17974 가을 주왕산 너는 조성규 2017-11-12 45 0 0
17973 깨끗한 치통 이순섭 2017-11-11 25 0 0
17972 하얀 달에 뿌리 내려 이순섭 2017-11-11 24 0 0
17971 입속의 혀 이순섭 2017-11-11 29 0 0
17970 -공모응모작- 시사문단에 문인의 옷을 입은 그대여 장운기 2017-11-11 75 5 0
17969 [공모] 12월 9일 신인상 시상식 특별 시낭송 공연 시를 공모 합니다. 시사문단 2017-11-10 64 0 0
17968 2008년 월간 시사문단 시상식 대한출판문화협회 신인상 출간식 당시 모습 영… (15) 편집부-ON- 2008-12-08 3178 132 0
17967 2017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및 문학상 시상식이 12월 9일 토요일에 있습… 시사문단 2017-11-09 2795 1 0
17966 오케스트라 (1) 이내빈 2017-11-07 49 0 0
17965 蓮, 수면 위를 걷다 (2) 김석범 2017-11-07 58 0 0
17964 너의 존재 (2) 조성규 2017-11-06 41 0 0
17963 한 세상 (3) 김영우 2017-11-06 45 0 0
17962 제2017년 북한강 문학제 영상 전체 보기 시사문단 2017-11-06 57 0 0
17961 텅 빈 항아리 (2) 정경숙 2017-11-06 56 0 0
1796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2980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0/29] 조규수 시… (2)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6] 제2017년 …
[11/06] 2017년 북… (2)
[10/28] 한국시사… (1)
[08/18] 2017년 10주…
[02/26] 이광식 시…
[02/26] 시사문단 …
[12/21] 2015년 신…
 
[11/13] [교육연합…
[11/13] 2017년 북…
[11/13] [백세신문…
[11/09] 2017년 시…
[11/06] 제2017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7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