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쇼파, 육신의 오아시스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경숙 ((222.*.221.69) 날짜: 17-09-13 23:28 조회: 127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쇼파, 육신의 오아시스



               정경숙



오늘도 여지없이 삶의 전쟁을 치루고


폐잔 병사처럼 거실 한쪽


펼쳐진 언덕에 쓰러져 있다


보이지 않는 적군에 포위된 채


수갑처럼 차디 찬 쇠줄이


축 처진 손을 침묵으로 묶어놓고


서서히 가라앉은 무거운 구름은


얼음 바람이 되어 긴 목을 겨눈다



고통의 비늘을 잔뜩 세운


양피를 덮고 죽은 듯이 엎어져


꼼지락조차 할 수가 없다


무장을 하고 적장에 뛰어들어


치열하게 싸우다 사막


한가운데에서 잃어버린


길을 찾기위해


바동거리다 모래 언덕에


얼굴을 파묻고 울고 있다



탈출하기 위해 사방에서 날아온


모래알 삼키면서 무참한


생존 갈구하다 


바닥 뒹구는 


정적이 고요히 스며들어


코고는 육신을 포옹한다


김석범 17-09-14 18:20
 119.♡.101.68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세상은 삶의 전쟁터요, 갈증에 시달리는 황량한 사막에 비유되기도 하지요
아침부터 저녁까지 사회생활에서 지친 흐늘거리는 몸은 전쟁터의 패잔병이지요
피곤하고 지친 몸을 포근한 소파에 누우면 육신의 피로는 순간의 잠으로 파고들어 코까지 골며
마치 그것은 사막의 오아시스를 만나는 상큼한 행복이지요
지친 몸의 안식처인 소파를 오아시스로 표현하여 삶의 생생한 느낌을 맛깔나게 이미지화 했군요
예전, 소파에서 그냥 잠에 빠졌던 기억을 해보면서 멋지게 감상해 봅니다
- 감사합니다
이순섭 17-09-15 04:20
 220.♡.56.13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적대적이면서 양면이 있는 삶의 현장에서 힌 번 보고 또 읽는 순간
새로운 생이 펼쳐져 있습니다.
좋은 시 <소파, 육신의 오아시스> 감명 깊게 감상하였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383 건| RSS
· 1062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통권 183호 2018년 월간 시사문단 7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1) 시사문단 2018-02-26 603 0 0
김종각 시인님 한다혜 시인님 출간식이 7월 7일 토요일 3시 부터 있습니다. 시사문단 2018-06-29 58 0 0
김종각 시인의 시집 <스물두 강다리> 출간되었습니다 (1) 편집부-ON- 2018-06-25 76 0 0
한국 시사문단 경상지회 회원님들께 공지합니다. 정기모임 일정은 7월7일(… 시사문단 2018-06-19 93 0 0
황현중 평론가(월간 시사문단 현 심사위원/북한강문학제 대상 본상 선정 심… 시사문단 2018-05-16 108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4199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19) 편집부-ON- 2009-02-06 43263 88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37875 56 0
18383 봉선화 조현동 2018-07-20 6 0 0
18382 조현동 2018-07-20 5 0 0
18381 여름나기 백서 조현동 2018-07-20 5 0 0
18380 오해와 이해 (1) 조현동 2018-07-20 6 0 0
18379 아소팜 빌리지호텔 박우영 2018-07-20 4 0 0
18378 유황천 무지개 박우영 2018-07-19 10 0 0
18377 북큐슈의 유황재배지 박우영 2018-07-18 18 0 0
18376 바이욘사원 사면불의 미소 박우영 2018-07-17 20 0 0
18375 고래의 꿈 조현동 2018-07-16 29 0 0
18374 살생 공생 상생 생생 조현동 2018-07-16 23 0 0
18373 애벌레의 꿈 조현동 2018-07-16 24 0 0
18372 앙코르톰 바이욘사원 박우영 2018-07-16 23 0 0
18371 앙코르와트의 스펑나무(뱅골보리수) 박우영 2018-07-15 31 0 0
18370 갈치 조현동 2018-07-14 36 0 0
18369 위대한 유산 조현동 2018-07-14 29 0 0
18368 아파트 산책길 박우영 2018-07-14 33 0 0
18367 아가야 귀이사 박우영 2018-07-13 38 0 0
18366 < 눈물에게 > 입니다 조소영 2018-07-12 58 0 0
18365 조현동 2018-07-12 36 0 0
18364 그럼 좋아유 박우영 2018-07-12 42 0 0
18363 천국으로 가는 길 강영준 2018-07-11 16 0 0
18362 냉콩국수 이내빈 2018-07-11 23 0 0
18361 입영전야 조현동 2018-07-11 35 0 0
18360 지극히 예민한 시간들 조현동 2018-07-11 34 0 0
18359 대자연의 계곡에 안겨 박우영 2018-07-11 56 0 0
18358 사계(四季) 2 박우영 2018-07-10 65 0 0
18357 영천에 가면 조현동 2018-07-09 45 0 0
18356 영천 가는 길 조현동 2018-07-09 44 0 0
18355 흰갈매기는 끼룩거리고 박우영 2018-07-09 66 0 0
18354 월간 시사문단 작가 김종각 시인의 강원 문막 시인 김종각 시인 첫 시집 2018… 시사문단 2018-07-08 1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4/01] 지난 주 …
[03/26] 출간식 이…
[03/26] 제ㅡ13호 …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12/12] [경상일보…
 
[02/26] 통권 183호…
[06/21] [전라일보…
[02/26] 통권 182호…
[03/22] 제 13호 공…
[03/19] 월간 시사…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8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