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편견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윤호 ((124.*.176.37) 날짜: 18-12-29 02:48 조회: 39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편견


시/정윤호


눈 내리깔고 활짝 웃는 잇색고운 얼굴에도
헷갈리는 길은 있어서 
몇 번씩 돌며 땀흘리기도 하지
보내고 싶은 것을 위해 문올 열면
보고 싶은 것은 언제나 돌아앉았다
열두 문을 두드린 생각도
마주할 수 없는 손등과 손바닥처럼
보고 싶은 것 만 보고 듣고 싶은 것 만 듣는 
세월에 반사된 눈이었다
하나는 지우고 한 쪽은 돋을새김 하는
사시斜視였던거지
늘,
구석진 양달의 작은 민들레가
굽은 길 어디쯤에서
바람 묻은 콧등을 내미는 강아지 말간   
눈망울에 내려 온 하늘을 들여다보고 있다
  



정경숙 19-01-10 06:06
 121.♡.198.18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양면을 지닌 사람의 내면 갈등을
편견으로 인한 생각의 착오를
심오하게 되새김질 해봅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정윤호 19-01-10 15:49
 124.♡.176.3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선생님, 고맙습니다. 잘 지내시죠?
정경숙 19-01-10 20:59
 121.♡.198.18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정윤호 선배님
항상 보이지 않는 응원에
깊이 감사 인사 드립니다
앞으로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 19-01-10 21:37
 180.♡.79.14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한쪽으로 지우치는 생각의 깊이는 오류를 범하지요
앞과 뒤, 보이는 면과 보이지 않는 이면까지 두루 살펴야 올바른 사고로 이어 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윤호 19-01-11 13:13
 124.♡.176.3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두 분 선생님, 고맙습니다.
따듯한 배려, 항상 마음에 새기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618 건| RSS
· 130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빈여백 동인지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시작합니다. 편집부-ON- 2018-12-20 417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84 0 0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275 0 0
월간 시사문단 2018년 12월호 신인상 발표 (2) 시사문단 2018-11-28 305 0 0
2018년 11월 3일(토요일) 제8회 북한강문학제 개최하다 시사문단 2018-11-05 84 0 0
제 8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및 제 15회 풀잎 문학상 발표 하다. (1) 시사문단 2018-10-15 355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7796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22) 편집부-ON- 2009-02-06 52815 89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43323 56 0
18618 목련 (4) 정윤호 2019-01-14 24 0 0
18617 산다는 것은 (2) 정윤호 2019-01-14 23 0 0
18616 나비효과 (4) 김석범 2019-01-13 29 0 0
18615 참게 (5) 김혜련 2019-01-13 40 0 0
18614 골방 (4) 김혜련 2019-01-13 38 0 0
18613 대리 기사 (4) 김혜련 2019-01-12 36 0 0
18612 곱창 골목 (4) 김혜련 2019-01-12 33 0 0
18611 욕망의 이면 (5) 정윤호 2019-01-11 32 0 0
18610 단풍 (6) 정경숙 2019-01-11 53 0 0
18609 투명한 무덤 (9) 정경숙 2019-01-10 49 0 0
18608 새벽 인력시장 (4) 김혜련 2019-01-09 57 0 0
18607 길고양이 (2) 김혜련 2019-01-09 56 0 0
18606 달의 조각 (9) 김석범 2019-01-09 52 0 0
18605 한겨울 수영 김혜련 2019-01-05 77 0 0
18604 눈꽃 김혜련 2019-01-04 83 0 0
18603 2018년 경북작가상 수상하신 한다혜 시인-2018년 시사문단문학상 대상 수상자… 시사문단 2019-01-01 36 0 0
18602 월간 시사문단 2019년 1월호 각부문 당선자 발표 시사문단 2018-12-31 185 0 0
18601 편견 (5) 정윤호 2018-12-29 40 0 0
18600 길목에서 정윤호 2018-12-25 29 0 0
18599 바람에 부치는 편지 정윤호 2018-12-25 29 0 0
18598 365일 동안 살아온 경이로움 (1) 강영준 2018-12-20 21 0 0
18597 책보자기와 폴더를 열고 강영준 2018-12-20 25 0 0
18596 빈여백 동인지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시작합니다. 편집부-ON- 2018-12-20 417 0 0
18595 그리운님 (1) 박우영 2018-12-20 82 0 0
18594 흐를 곳 없어 눈을 감으면 정윤호 2018-12-19 25 0 0
18593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84 0 0
18592 디아스포라 정윤호 2018-12-12 35 0 0
18591 동지섣달 정윤호 2018-12-12 29 0 0
18590 대설(大雪) 박우영 2018-12-06 123 0 0
18589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275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
[11/05] 북한강문…
[11/02] 탁여송 시…
[10/25] 교육연합…
[10/10] [중도일보…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7/29] 8월 25일 …
[07/29] 8월 25일 …
[02/26] 통권 183호…
[06/21] [전라일보…
[02/26] 통권 182호…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9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