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길고양이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김혜련 (http://cafe.naver.com/khr6512 (116.*.205.231) 날짜: 19-01-09 19:58 조회: 55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길고양이

 

                       김혜련

 

비릿한 슬픔을 탕진하고

채무자가 되어 돌아오는 해질녘

허리 다친 석양의 붉은 눈에

피눈물이 그렁그렁한데

이포리 그 어두운 해변가

다리 저는 길고양이 한 마리

내 눈에는 도둑고양이로만 보이는데

조카 미순이는 길고양이라 우긴다

퇴근을 서두르는 붉은 해를

어젯밤 운 좋게 맛본

양념 통닭 살점으로 생각하는지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표정으로

한 폭의 동양화를 그리고 있다.

 

시로 여는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정경숙 19-01-10 05:44
 121.♡.198.18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반갑습니다
오랜만에 인사 드립니다
꾸준히 창작하시는 모습이
후배인 저로써 존경의 눈인사 올립니다

고양이를 애완하시는 분을 뵌적 있습니다
그분 하시는 말씀이 도둑 고양이라는 용어를 부치기에는
고양이가 무얼 훔친는것도 아니지않냐는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버린것을 뒤적일뿐이라고
노숙 고양이,길 고양이라 부르신다고
심오한 고양이의 표정이 그려집니다

잘보고 갑니다
김혜련 19-01-10 08:59
 116.♡.205.231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정경숙 시인님,  참으로 반갑습니다. 어찌 이리 오랜만에 오시나요.
그동안 정 시인님의 시가 그리웠던 모양입니다. 저는 생각없이 그냥
도둑고양이라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고양이가 무얼 훔친 건 아니라는 시인님의
지적 제게 새로운 깨달음을 주네요. 고맙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618 건| RSS
· 130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빈여백 동인지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시작합니다. 편집부-ON- 2018-12-20 417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84 0 0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275 0 0
월간 시사문단 2018년 12월호 신인상 발표 (2) 시사문단 2018-11-28 305 0 0
2018년 11월 3일(토요일) 제8회 북한강문학제 개최하다 시사문단 2018-11-05 84 0 0
제 8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및 제 15회 풀잎 문학상 발표 하다. (1) 시사문단 2018-10-15 355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7796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22) 편집부-ON- 2009-02-06 52813 89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43323 56 0
18618 목련 (4) 정윤호 2019-01-14 24 0 0
18617 산다는 것은 (2) 정윤호 2019-01-14 23 0 0
18616 나비효과 (4) 김석범 2019-01-13 29 0 0
18615 참게 (5) 김혜련 2019-01-13 40 0 0
18614 골방 (4) 김혜련 2019-01-13 38 0 0
18613 대리 기사 (4) 김혜련 2019-01-12 36 0 0
18612 곱창 골목 (4) 김혜련 2019-01-12 33 0 0
18611 욕망의 이면 (5) 정윤호 2019-01-11 32 0 0
18610 단풍 (6) 정경숙 2019-01-11 53 0 0
18609 투명한 무덤 (9) 정경숙 2019-01-10 49 0 0
18608 새벽 인력시장 (4) 김혜련 2019-01-09 57 0 0
18607 길고양이 (2) 김혜련 2019-01-09 56 0 0
18606 달의 조각 (9) 김석범 2019-01-09 51 0 0
18605 한겨울 수영 김혜련 2019-01-05 77 0 0
18604 눈꽃 김혜련 2019-01-04 83 0 0
18603 2018년 경북작가상 수상하신 한다혜 시인-2018년 시사문단문학상 대상 수상자… 시사문단 2019-01-01 36 0 0
18602 월간 시사문단 2019년 1월호 각부문 당선자 발표 시사문단 2018-12-31 185 0 0
18601 편견 (5) 정윤호 2018-12-29 39 0 0
18600 길목에서 정윤호 2018-12-25 29 0 0
18599 바람에 부치는 편지 정윤호 2018-12-25 29 0 0
18598 365일 동안 살아온 경이로움 (1) 강영준 2018-12-20 21 0 0
18597 책보자기와 폴더를 열고 강영준 2018-12-20 25 0 0
18596 빈여백 동인지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원고 모집 시작합니다. 편집부-ON- 2018-12-20 417 0 0
18595 그리운님 (1) 박우영 2018-12-20 82 0 0
18594 흐를 곳 없어 눈을 감으면 정윤호 2018-12-19 25 0 0
18593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84 0 0
18592 디아스포라 정윤호 2018-12-12 35 0 0
18591 동지섣달 정윤호 2018-12-12 29 0 0
18590 대설(大雪) 박우영 2018-12-06 123 0 0
18589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275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
[11/05] 북한강문…
[11/02] 탁여송 시…
[10/25] 교육연합…
[10/10] [중도일보…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7/29] 8월 25일 …
[07/29] 8월 25일 …
[02/26] 통권 183호…
[06/21] [전라일보…
[02/26] 통권 182호…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9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