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정경숙 ((121.*.198.187) 날짜: 19-01-26 17:30 조회: 81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숨  /정경숙

 

늘어선 가로수 아래를 걸어가는데 새인 듯 낙엽인 듯 포르르 날아와

어깨 위에 그대로 멈췄다

 

햇빛과 물은 고요가 지배하던 사십육 억 년 전부터 유일한 생명체의 고향이다

숨은 죽음에 이르기까지 단 한 번도 완전한 주인이 된 적이 없다

광활한 코스모스에서 평등하게 누리는 하루살이 같은 존재로 목줄을

쥐락펴락하는 시한부다

 

순간적으로 내뱉는 숨이 죽음이고 탄생이다

오고감이 섞이고 섞여 결국 숨이 멎으면

태초의 암흑세상으로 떨어진다

 

가만히 죽은 낙엽을 주워 그늘 밑 둥지에 묻어둔다

한 그루 나무가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보면

그곳에 생명이 뛰고 있음을 안다

마른 나뭇가지를 부러뜨리면 말간 새소리 같은 비명이

귓속으로 날아든다

 


김석범 19-01-27 12:10
 1.♡.23.16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일상적인 나무(나뭇잎)를 통해서 생명의 존재, 숨(호흡)을 끌어 들여 생명의 존엄성을 확장시켰네요
우리가 흔히 내뿜는 들숨과 날숨이 탄생과 죽음을, 처음과 나중을 인식케하는 생명의 본체...!
호흡을 통해 보이지 않는 신이
자신의 몸을 관장하고 있다는 것을 새삼느껴봅니다
-감사합니다
정경숙 19-02-07 06:50
 121.♡.198.18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우리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주는 숨의 정의에 관해서
객관적으로 생각을 입혀 보았습니다
생명의 본체
소중한 글에 감사를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632 건| RSS
· 1330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박효석 시인의 23시집 <詩의 밥>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9-04-24 9 0 0
2013년 겨울에 황금찬 선생의 영상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9 5 0 0
서울 경기 문학기행 5월 25일 토요일 예정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5 30 0 0
통권 192호 2019년 월간 시사문단 4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9-03-31 150 0 0
통권 192호 2019년 월간 시사문단 3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8-02-26 360 0 0
월간 시사문단, 전국 1400여명 작가 중 2019년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 (1) 시사문단 2019-02-11 295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227 0 0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434 0 0
2018년 11월 3일(토요일) 제8회 북한강문학제 개최하다 시사문단 2018-11-05 183 0 0
제 8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및 제 15회 풀잎 문학상 발표 하다. (1) 시사문단 2018-10-15 501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8296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22) 편집부-ON- 2009-02-06 57363 89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44186 56 0
18632 시사문단 김용천 2019-04-25 10 0 0
18631 박효석 시인의 23시집 <詩의 밥>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9-04-24 9 0 0
18630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편집부-ON- 2019-04-24 7 0 0
18629 담배의 다비식 (5) 정경숙 2019-04-20 34 0 0
18628 시한부 (4) 강영준 2019-04-20 16 0 0
18627 등 구부리고 살아가기 (3) 강영준 2019-04-20 10 0 0
18626 2013년 겨울에 황금찬 선생의 영상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9 5 0 0
18625 나들이 (4) 이정순 2019-04-19 29 0 0
18624 뜨거운 방 (2) 김석범 2019-04-15 41 0 0
18623 서울 경기 문학기행 5월 25일 토요일 예정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5 30 0 0
18622 나비의 계절 (4) 정경숙 2019-04-11 46 0 0
18621 단비 (4) 김석범 2019-04-10 45 0 0
18620 길들일 수 없는 사랑 (2) 김용천 2019-04-09 30 0 0
18619 오월이 가까워 오면 (2) 이종학 2019-04-09 31 0 0
18618 그렇다, 있는 유(有)자에 없는 무(無)자 쓰기 (2) 이순섭 2019-04-05 28 0 0
18617 껌의 歷史 (2) 이순섭 2019-04-05 23 0 0
18616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2) 이순섭 2019-04-05 22 0 0
18615 호수속의 카페 (카페 2) (3) 김용천 2019-04-02 43 0 0
18614 붉은 혀 (4) 김석범 2019-04-02 51 0 0
18613 개나리 (2) 이정순 2019-04-01 44 0 0
18612 통권 192호 2019년 월간 시사문단 4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9-03-31 150 0 0
18611 민달팽이의 길 (3) 정경숙 2019-03-30 60 0 0
18610 센 컵라면 훔쳐 먹다 (2) 이순섭 2019-03-27 32 0 0
18609 치자열매가 깨질 때 (2) 이순섭 2019-03-27 25 0 0
18608 혀 속 침 (3) 이순섭 2019-03-27 29 0 0
18607 장삼자락에 담긴 하늘 (2) 이종학 2019-03-26 31 0 0
18606 하늘 아래 첫 카페 (카페 1) (3) 김용천 2019-03-26 47 0 0
18605 블랙리스트 (4) 김석범 2019-03-25 47 0 0
18604 디지털 (4) 정윤호 2019-03-25 43 0 0
18603 월간 시사문단 3월호 양성우 수필작가님의 문단 데뷔 기사 입니다. (1) 시사문단 2019-03-22 38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
[11/05] 북한강문…
[11/02] 탁여송 시…
[10/25] 교육연합…
[10/10] [중도일보…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2/11] 월간 시사…
[07/29] 8월 25일 …
[07/29] 8월 25일 …
[02/26] 통권 183호…
[06/21] [전라일보…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9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