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치자열매가 깨질 때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2건 조회 184회 작성일 2019-03-27 19:36

본문

치자열매가 깨질 때

 



이 순 섭



어머니는 머리에 소를 이고 오셨다.


죽어있는 간과 허파와 염통


손으로 건드리면 있는 그대로 움직였다 되돌아와


어머니 앞에 다소곳이 마주 앉는다.


치자 물든 노란향기 묻어난


사정없이 끝가지 갈린 하얀 밀 풀어놓은


우리들이 하늘에 받치는 물과 섞여


피곤한 눈두덩 부빌 때 물커덩한 느낌과도 같은


()에 옷을 입힐 때 어머니는 흡족해 하셨다.


노란색 빛깔 빛나는 염통은 염분 빨아드려


어제 쌓인 허파를 숨쉬게 한다.


언제나 찾아왔다 떠나가는 명절 끝머리


차가움과 끓임 반복에 흐트러진 것들


혼합된 찌게에 명절은 가고


어머니는 홀가분해 지셨다.


지금 어디에서도 찾지 못하는 소들 눈물 흘리는 소리


무덤 봉분에 솟아난 잡풀 눈과도 같이


바로아래 두릅나무 순이 올라와 껌벅거린다.


치마열매 깨질 때 노란 물든 어머니 머리 위에


솟은 피부 섬유 종 커다란 혹


아파하지 않아도 머리카락에 숨어있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난 일들,  소의 내장을 통해서 고향과 어머니의 추억들이 살아 숨쉬고 있네요
언제 어디서나 어머니의 소리만 들어도 가슴 뭉클한 지난 추억입니다...!!
저 우주, 본향에 계신 어머니를 다시금 돌이켜 보면서 .....
-감사합니다

정경숙님의 댓글

no_profile 정경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전에는면절날 전을부칠때 노란물감으로 전의 색깔을 입혀지만
요즘은 그런 물감을 드물지요
간전도 부치고 했던것 같은데
요즘은 제삿상 자체를 아예집에서
 모시지않는 사람들도 많아지고있으니
어머님 모습이 아련거렸나 봅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822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5-31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4-27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3-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3-09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2-2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2019-12-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2019-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779 2009-02-06 92
1981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0:00 0
1981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7-04 1
19811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7-03 1
19810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03 1
19809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03 1
19808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7-03 1
1980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03 1
1980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03 1
1980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7-03 1
1980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7-03 1
1980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7-03 1
1980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7-02 1
1980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7-02 1
19800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7-01 1
1979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7-01 1
1979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6-30 1
19797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6-29 1
1979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6-29 1
1979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6-28 1
1979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6-27 1
19793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6-26 1
1979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6-26 1
1979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6-26 1
19790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6-26 1
19789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6-26 1
1978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6-26 1
19787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6-25 1
19786 김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6-25 1
1978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6-25 1
1978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6-24 1
19783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6-23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