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2건 조회 237회 작성일 2019-04-05 18:33

본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이 순 섭




먼 곳에서 비추는 빛은 희미하게 비춰진다.


결승선에 선, 나를 찾지 못했다.


역시나 이 겨울눈은 내리고 쌓이지 않고


빗물처럼 녹아 있었다.


지금은 땅속깊이 사라진 시영아파트 밑 동네


암사동 빗살무늬토기에 그어진 결승선


도착해 통과한 사람, 한 두 사람 넘게 보인다.


나는 없다.


올곧은 빛은 곧고 바른 선을 만들고 길을 포장한다.


수입산 밀가루에 푼물 소금 약간 섞어 여러 개


그런대로 정성스레 만든 빈대떡 부뚜막에 엎질러졌다.


멀리 있는 똑똑한 사람 손목 힘 부족해


먼지 묻은 빈대떡


나는 온도가 일정한 냉장고에 넣어두고 하나씩 꺼내


찾는 이 없는 사람에게 먹을 수 있으면 먹어보라고


밥상에 올려놓는다.


제목이 있는 글에 언제나 내용만 읽다가


모처럼 제목 쳐다보는 부끄러움


얼굴이 빗살무늬토기 그어진 선처럼 날카롭게 붉다.


코가 찡하다.


이 겨울 두껍고 따뜻한 겨울옷 입고


사진 찍히는 이들이 부럽다.


그어진 선이 길을 만들어


시영아파트 무너지고


개인아파트 들어선다.


빗살무늬토기는 햇살무늬토기로 변한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정경숙님의 댓글

no_profile 정경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재개발 지역에서는 삶의  주어진 환경을 돌이켜 봅니다
시영아파트에서 개인 아파트로 분양 받았을때
원 주민은 별로없고 새로 분양받은 능력자들은
대부분 타지역의 능력자들이어서
안타까운 심정이 엿보이는듯 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작이 끝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결국 종점에 이르지 못한 사연들이 많지요
저 토기의 무늬에서 보여주는 느낌을 빗대어 다른 시선으로 본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감상 잘 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821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5-31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4-27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3-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3-09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2-2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2019-12-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2019-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764 2009-02-06 92
1981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0:00 0
19811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7-03 1
19810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7-03 1
19809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7-03 1
19808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7-03 1
1980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7-03 1
1980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7-03 1
1980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7-03 1
1980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7-03 1
1980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7-03 1
1980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7-02 1
1980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7-02 1
19800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7-01 1
1979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7-01 1
1979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6-30 1
19797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6-29 1
1979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6-29 1
1979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6-28 1
1979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6-27 1
19793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6-26 1
1979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6-26 1
1979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6-26 1
19790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6-26 1
19789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6-26 1
1978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6-26 1
19787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6-25 1
19786 김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6-25 1
1978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6-25 1
1978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6-24 1
19783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6-23 1
19782 소진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6-23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03] -경북도민일보…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