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목록  
나들이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이정순 ((211.*.63.251) 날짜: 19-04-19 10:41 조회: 66 0 0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나들이

 

                           玟宣 이 정 순


 

봄볕 찬란한 벌판

 

생동하는 초록빛 향연

 

4월이 열리면

 

일렁이는 마음의 물결

 

 

 

동대문 사거리에서

 

마주한 총성소리

 

하교 길에 만난 함성은

 

잔설(殘雪)처럼 남아 있는데

 

 

 

역사는 흐르고

 

맑고 푸른 하늘 시름으로 다가 와

 

깊어지는 4월의 여운(餘韻)

 

그들은 말이 없고

 

 

 

4.19탑은 여여이 서 있다

 


정경숙 19-04-20 15:34
 121.♡.198.187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역사의 장이 흐르는 4.19 혁명의 초석이 된곳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우리 국민이 위기에 처할때마다 다시 일어서는퍼포먼스가 이루어지는곳
정의가 살아 숨쉬는곳 젊은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구현해야 하는 민주주의
뜨거운 피들이 흐르고 있습니다 그 광장에
잘 보고 갑니다
역사는 살아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귀한 소재 앞에서 희망을 엿보게 합니다
김용천 19-04-22 11:21
 220.♡.68.219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4월의 화려함 속에 숨어있는
아픔을 찾아냈군요~

담벼락에 붙어 숨죽여 떨던 그때
김석범 19-04-22 20:46
 118.♡.252.13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총성과 함성이 잔잔히 깔려있는 4월,
그들의 한을 달래듯 지상의 꽃들이 그 영혼을 달래고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강영준 19-04-23 17:13
 119.♡.30.252   이 댓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댓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댓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댓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역사는 흐르고
맑고 푸른 하늘 시름으로 다가 와
깊어지는 4월의 여운(餘韻)
그들은 말이 없고~"

지금도 도처에 함성이 넘치는데
그 울림이 영 딴판인 것이 서글퍼집니다.
이정순 님의 느낌을 조금이라도 느껴보려고
수굿해지는 마음으로 잘 보고 갑니다.
 
목록  
 

전체보기 |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전체 18,634 건| RSS
· 1332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비추천
2019년 6월 6일 최명찬 시인님의 출간식 안내 입니다. 시사문단 2019-05-24 10 0 0
통권 193호 월간 시사문단 5월호 총 신인 당선자 4인 시사문단 2019-04-29 160 0 0
박효석 시인의 23시집 <詩의 밥>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9-04-24 65 1 0
2013년 겨울에 황금찬 선생의 영상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9 44 0 0
서울 경기 문학기행 5월 25일 토요일 예정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5 75 0 0
월간 시사문단, 전국 1400여명 작가 중 2019년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 (1) 시사문단 2019-02-11 320 0 0
2018년 월간 시사문단 신인상 시상식 사진모음 1부 시사문단 2018-12-16 270 0 0
월간 시사문단사는 '제14회 시사문단문학상 대상'수상자 발표 하였… 시사문단 2018-12-06 485 0 0
2018년 11월 3일(토요일) 제8회 북한강문학제 개최하다 시사문단 2018-11-05 227 0 0
제 8회 북한강문학상 본상 및 제 15회 풀잎 문학상 발표 하다. (1) 시사문단 2018-10-15 571 0 0
2017년 북한강 문학제 스넵 보기 (2) 시사문단 2017-11-06 8683 0 0
시사문단 정기구독 신청 및 주소변경 (23) 편집부-ON- 2009-02-06 59529 89 0
[단행본 원고모집]시집/수필집/소설집 원고모집 (2) 그림과책 2007-02-10 45309 56 0
18634 2019년 6월 6일 최명찬 시인님의 출간식 안내 입니다. 시사문단 2019-05-24 10 0 0
18633 부지깽이 김용천 2019-05-24 4 0 0
18632 하루살이 (1) 정경숙 2019-05-12 40 0 0
18631 알쏭달쏭 (1) 김석범 2019-05-09 29 0 0
18630 통권 193호 월간 시사문단 5월호 총 신인 당선자 4인 시사문단 2019-04-29 160 0 0
18629 시사문단 (1) 김용천 2019-04-25 46 0 0
18628 박효석 시인의 23시집 <詩의 밥> 출간되었습니다 편집부-ON- 2019-04-24 65 1 0
18627 2019년 제14호 봄의 손짓 편집부-ON- 2019-04-24 36 0 0
18626 담배의 다비식 (5) 정경숙 2019-04-20 68 0 0
18625 시한부 (4) 강영준 2019-04-20 42 0 0
18624 등 구부리고 살아가기 (3) 강영준 2019-04-20 41 0 0
18623 2013년 겨울에 황금찬 선생의 영상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9 44 0 0
18622 나들이 (4) 이정순 2019-04-19 67 0 0
18621 뜨거운 방 (2) 김석범 2019-04-15 74 0 0
18620 서울 경기 문학기행 5월 25일 토요일 예정 입니다. 시사문단 2019-04-15 75 0 0
18619 나비의 계절 (4) 정경숙 2019-04-11 62 0 0
18618 단비 (4) 김석범 2019-04-10 73 0 0
18617 길들일 수 없는 사랑 (2) 김용천 2019-04-09 54 0 0
18616 오월이 가까워 오면 (2) 이종학 2019-04-09 47 0 0
18615 그렇다, 있는 유(有)자에 없는 무(無)자 쓰기 (2) 이순섭 2019-04-05 42 0 0
18614 껌의 歷史 (2) 이순섭 2019-04-05 34 0 0
18613 암사동 빗살무늬토기 (2) 이순섭 2019-04-05 36 0 0
18612 호수속의 카페 (카페 2) (3) 김용천 2019-04-02 56 0 0
18611 붉은 혀 (4) 김석범 2019-04-02 63 0 0
18610 개나리 (2) 이정순 2019-04-01 53 0 0
18609 통권 192호 2019년 월간 시사문단 4월호 신인상 수상자 발표 시사문단 2019-03-31 208 0 0
18608 센 컵라면 훔쳐 먹다 (2) 이순섭 2019-03-27 43 0 0
18607 치자열매가 깨질 때 (2) 이순섭 2019-03-27 34 0 0
18606 혀 속 침 (3) 이순섭 2019-03-27 38 0 0
18605 장삼자락에 담긴 하늘 (2) 이종학 2019-03-26 44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
[11/05] 북한강문…
[11/02] 탁여송 시…
[10/25] 교육연합…
[10/10] [중도일보…
[02/26] 통권 181호…
[04/29] 월간 시사…
[04/29] 제 1회 황…
[04/02] 엽서시문…
 
[02/11] 월간 시사…
[07/29] 8월 25일 …
[07/29] 8월 25일 …
[02/26] 통권 183호…
[06/21] [전라일보…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19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