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등 구부리고 살아가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강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3건 조회 244회 작성일 2019-04-20 10:45

본문

[등 구부리고 살아가기]- 강 영 준                                                                                    


낡은 헤어드라이어로 머리를 말리고 난 후


곱잖은 애 앵~ 소리에 마누라가


왜 그러냐고 묻기에


오래 써먹었으니 하다가

 

애 앵~이라는 리듬에 요즘 배우고 있는 노래


내 앵~정히 등을 돌린 그 사랑 지우러 간다


저절로 데려와서

 

등을 돌린이라는데


느닷없이 등 좀 펴고 다니라


지청구를 해대는 아내


갈수록 더 그런다고

 

무쇠도 70년이나 굴러다녔으면


휘기만 했겠는가요


그냥 넵두시오


해놓고서도

 

출근길에 슬그머니


허리를 세워보는데 잘 안 돼


어깨까지 양쪽으로 쫙 폈더니


팔이 뒤편으로 달아난다

 

부조화는 불편하기 마련


죄 값으로 자연히 수굿해진 고개


그 무게를 감당할 허리가


등을 빌려 굽은 것이야 당연하지

 

억지로 편대서야 될성부른 일인가


지옥문 가시넝쿨 피하려면, 미리


몸 가는 대로 웅크리는 것도 무방하겠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정경숙님의 댓글

no_profile 정경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주고받는 시어에서 정감이 돋아납니다
부부란 그런것이겠지요
서로 살면서 바라 봐주는것
애틋함이 곁들어 미소가 가득 지어집니다
하지만 등은 펴고 걸어셔야 합니다
요즘대체의학을 공부를 하다보니 인체의 비밀을 깨닫게 됩니다
모든병의 근원은 척추가 틀어져 핏줄이
 제대로 역활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이치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웅크리지 마시고 바로 세워야 합니다
떳떳하게 가슴을 쫙펴시기 바랍니다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김석범님의 댓글

no_profile 김석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늘을 닮아 둥글게 둥글게 납죽 엎드려 살아가는 것이 최선입니다
저 허공의 해달별과 과실의 열매가 둥근 것처럼....
-감사합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729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3:31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4-27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3-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3-09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2-2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2019-12-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2019-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985 2009-02-06 92
19720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18:12 0
19719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0:19 1
1971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0:00 1
19717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5-30 1
19716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5-30 1
1971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5-30 1
19714 김현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5-29 1
19713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5-29 1
1971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5-29 1
1971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5-29 1
19710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5-29 1
1970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5-29 1
19708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5-28 1
1970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5-28 1
19706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5-28 1
19705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28 0
1970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5-28 1
1970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5-27 1
19702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5-27 1
1970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5-27 1
1970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5-26 1
19699 no_profile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5-25 1
1969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5-25 1
1969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5-25 1
19696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5-25 1
1969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25 1
1969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5-25 1
1969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5-25 1
1969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5-25 1
19691
내 川 댓글+ 1
허혜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5-24 1
19690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5-24 1
게시물 검색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10] 시사문단사 약…
 
[05/08] [중앙일보] …
[04/27] 박효석 시인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12/16] 200호 기념…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