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왜목 마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 no_profile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49회 작성일 2020-01-18 09:14

본문

왜목 마을

 

​                  시  김인달

오래 전 이 곳

해가 뜨고 지는 바다가 한데 얼려

앙금鴦衾 같은 마을이었지

 

저녁 노을을 한 아름 안은

언덕 위 어부의 집과

 

몇 개의 작은 파도와 춤을 추는

새 신부 닮은 하얀 돛배가

 

점점이 늘어선 섬들에 둘러 쌓여

異國의 풍경을 그려 놓았는데

 

모래 한 웅큼 헤아릴 시간이

시름없이 흐른 지금

 

어부가 만들고 바다가 노래한 옛 정취는

어찌하여 수평선에 아련하고

분분한 세상만 수다스럽기 끝이 없구나

 

그런 세파를 손수 몸으로 맞는

悲運의 노랑 등대

 

밀물에 잠기길 끝 없다 해도

 

모래에 묻혀 가는 왜목의 추억

지는 저녁 햇살에 태워

 

노을 진 검은 바다

등불 하나 둥실 떠 오르면

그립게 불러 주리라 돛배의 노래.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404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2-10 0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2019-12-31 1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2019-12-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019-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107 2009-02-06 92
19398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6:49 1
1939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6:38 1
1939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6:32 1
1939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6:22 1
1939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0:00 1
19393 안병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2-18 1
19392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2-18 2
19391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2-18 1
1939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2-18 1
19389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2-17 1
1938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2-17 1
19387
달콤한 해님 댓글+ 1
김성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2-16 1
1938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2-16 1
19385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2-15 1
1938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2-15 1
1938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2-15 1
1938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2-15 1
19381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2-14 1
19380 no_profile 이준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2-14 1
19379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2-14 1
1937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2-14 1
19377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2-13 1
19376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2-13 1
1937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2-13 1
1937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2-13 1
19373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2-13 0
1937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2-13 1
19371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2-12 1
19370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2-12 1
19369 김혜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2-12 1
19368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2-12 1
19367 no_profile 이준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2-12 1
19366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2-12 1
1936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2-12 1
게시물 검색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10] 시사문단사 약…
[06/08] 최명찬 선생의…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문단…
[11/05] 북한강문학제 …
[11/02] 탁여송 시인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12/16] 200호 기념…
[11/16] 월간 시사문단…
[01/09] 손근호 강사의…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