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분단시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17회 작성일 2020-11-17 17:48

본문

분단시대

 

 

 

이 순 섭

 

 

구름사탕 입에 문 빨간색 온몸에 칠한

물고기가 북한강 거슬러 유영한다

하얀 선 직사각형에 내몰렸다 빠져나온

노란 물고기 입에 나뭇가지 물고

남한강으로 헤엄쳐오고 있다

붉은 서적 책장 넘길 때 마다 장미송이는 떨어져

떠난 사람 위해 시들고 책장이 덮이면

새장에 갇힌 앵무새 입으로 문 열고

구름 사라진 하늘로 올라간다

여기가 어디냐 있는 곳이 자리이기에

백성의 숨결은 산맥 감싸고

시민 함성은 굳게 닫힌 철문 열고 있다

분단시대에도 살아가고 있지만

남모를 아픔은 더 많아 小白 지나 太白으로

치달아 굴곡진 산야의 흐름을 막지 못한다

아이 입속에 깨물지 못해 슬슬 녹는 사탕

점점 사라져 먹고 싶은 온갖 양념

원 안에 넓게 퍼진 그대들의 피자 침샘을 막고 있다

아이야 찬물로 여러 번 입가심하고

우리를 부르는 둘레 굳어진 향기 나는

원안으로 들어가

아픈 통증 사라진 오름에 오르자

북한강은 남한강 막지 못하고

남한강은 댐을 세워도 북한강 가로 막지 못한다

우리가 살지 않았던 고대 성전 장막

갈라지는 날 밖에는 하늘 굉음 사람을 만들고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날 동과 서쪽은 무너져

북쪽과 남쪽만 남았다

 

아이가 재봉틀 돌리는 엄마에게

엄마 38선이 뭐야?”

3838 따라지, 아니 하나의 선()이야

두 선() 아니네.”

그럼 한 선()이지, 동생 진이와 동쪽 서쪽에서 잡으면

()이 손 안에 모아지는 선()이야

움직임 쫓는 적외선이 가리키는 것은 모두 직사각형

작은 정사각형이 나타났다 사라진다

바람 따라 불빛 몰고 온 기다림도 힘이다

힘이 솟은 근육에 통증이 올 때

()이 엄마는 진이 옷 박아 놓은 실을 풀었다

옷은 천이 되어 아버지 기다리는 밥상에 덮어진다

분단은 시대가 아니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20,142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13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4 2019-08-29 3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217 2009-02-06 93
20136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16:01 0
20135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07 0
2013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0:02 1
2013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29 1
20132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1-28 1
2013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28 1
2013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27 1
20129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1-26 0
20128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1-26 0
2012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26 1
20126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25 1
20125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1-25 1
2012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25 1
20123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1-24 1
20122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24 1
20121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24 1
20120 조소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24 1
20119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1-24 1
2011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24 1
20117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23 1
20116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1-23 1
2011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1-23 1
2011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23 1
2011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22 1
2011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21 1
20111 이정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20 1
20110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1-20 1
2010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20 1
20108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1-19 1
20107 no_profile 노귀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19 2
20106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1-19 1
20105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19 1
20104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1-19 1
2010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19 1
게시물 검색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9/25]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