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고무신과 바꿔 먹은 엿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56회 작성일 2020-11-23 15:41

본문

고무신과 바꿔 먹은 엿

 

이 순 섭​

보려고 애쓰지 않아도 나무사다리 올라

장독대에 서면 보이는 방 한가운데

식탁에 둘러앉아 삶은 고구마를 먹는

여러 아이들

이제는 똑같은 고구마 먹으면 채해

속이 전쟁을 일으켜

김치와 국물로 평화 이루려도

몇 강산이 변한 후에야 이루어졌다

 

아이들 엄마는 남편이 떠난 낮달 동안

집에 없고 남편이 돌아오지 않는

태양이 서쪽으로 기울 때 집에 돌아온다

지금 밖에는 새벽 비 내려

문 앞에 놓인 고무신에 빗물 고여

차에 내리고 타는 사람 없고 달리는 자동차

바퀴 소리만 빗물에 묻혀 들려온다

아이들 엄마가 큰 고개 시장에서 사온

고구마와 감자가 하나씩

돌계단으로 굴러 떨어진다

고구마는 멈추지만 감자는 계속 굴러간다

고구마는 엿으로 변해

학교가 있는 자리는 있는 그대로 그 자리

그 옛날 사진과 비교해 변한 건 돌계단 주위

일어섰다 앉으며 바라본 언덕 위 학교도 그대로

설 전 고향 가는 기차표 사려고

저녁 넘어 새벽까지 이어진 행렬

보이던 집은 사라져 어린이집으로 변해

찾아간 날 대낮인지 어린이들은 보이지 않는다

서부역 자리는 서쪽에 있고

 

무허가 건물은 헐려 동쪽 끝에서 서쪽 끝으로

옮겨져 이제는 동쪽 못 미쳐 자리하고 있다

 

무거운 공기가 내려앉는 곳

미쳐 공기가 무겁다는 걸 몰랐다

···북 어디로 간지 모를 아이들을 볼 수 없다

찐 고구마 세 개 부엌에서 본 날

차마 손이 다가가지 않는다

풍요로운 설날 고명을 얹어 살았던 자리

느낄 수 있는 쟁반미역 메밀이 먹고 싶다

갑자기 이가 쑤신다.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20,309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2020-12-22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2020-10-13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2020-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5 2019-08-29 4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9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115 2009-02-06 93
2030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0:00 0
20301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1-25 1
20300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5 1
2029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25 1
20298 금동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1-24 1
2029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1-24 1
2029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1-23 1
2029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2 1
2029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2 1
2029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1-22 1
2029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1-22 1
20291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1-21 0
2029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1-21 1
20289 no_profile 전병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1-20 1
20288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1-20 1
20286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5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1-20 1
20283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9 1
20282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9 1
2028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1-19 1
2028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1-18 1
2027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1-17 1
20278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6 1
20277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6 1
20276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6 1
2027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1-16 1
20274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1-15 1
20273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5 1
20272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15 1
20271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5 1
2027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1-15 1
게시물 검색
 
[12/03] 시사문단 작가… 1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9/25]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1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