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정순옥 시인 /음표 없는 그리움/그림과책/12000원 출간하다. [출처] 정순옥 시인 /음표 없는 그리움/그림과책/12000원 출간하다.|작성자 인터넷문단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46회 작성일 2020-11-26 13:31

본문



음표 없는 그리움이 시집 전반에 걸쳐서 절절이 흐르고 있다. 生과 死의 경계를 넘나드는 음표 없는 그리움이 역설적으로 지우려야 지울 수 없는 그리움의 음표가 되어 가슴에 각인되고 있다. 그동안 살아오면서 보고 느끼고 만나며 함께했던 세상의 시간들이 그리움으로 점철되어 강렬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죽음 앞에서 태풍으로 몰아칠 것 같았던 바람도 결국은 가슴에 스며드는 잔잔한 바람이 되어 가슴 전체를 그리움으로 전이시킴으로써 그녀의 시에 동화될 수 없게 만드는 것도 그녀의 그리움이 음표 없는 멜로디이기 때문인 것 같다.

시집에서 들꽃이 자주 등장하는 걸 보면 들꽃은 바로 정순옥 시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들꽃과 같은 정순옥 시인이기에 시집 전체에서 들꽃 향내가 진동하고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는지도 모른다.

호젓한 들녘에 함초로이 피어 은은한 향내를 세상에 풍겨주고 있는 들꽃을 비롯하여 세찬 바람에 시달려 꽃잎이 떨어지고 있거나 병충해로 허리가 꺾여 나가는 들꽃들을 바라보며 자신이 살아온 세월을 투영해나가며 현재의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는 정순옥 시인의 시집.

- 박효석(시인, 월간 시사문단 회장)

한국미용기능장

사)한국미용장협회 7대 서울지회장

월간 『시사문단』 시로 등단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 회원

빈여백 동인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20,309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2020-12-22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2020-10-13 1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2020-03-09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2019-12-23 0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5 2019-08-29 4
공지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9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114 2009-02-06 93
2030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0:00 0
20301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1-25 1
20300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5 1
2029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1-25 1
20298 금동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1-24 1
2029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1-24 1
2029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1-23 1
20295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2 1
20294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2 1
20293 이순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1-22 1
2029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1-22 1
20291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1-21 0
2029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1-21 1
20289 no_profile 전병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1-20 1
20288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7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1-20 1
20286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5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20 1
2028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1-20 1
20283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9 1
20282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9 1
20281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1-19 1
2028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1-18 1
20279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1-17 1
20278 하종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6 1
20277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6 1
20276 no_profile 최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6 1
2027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1-16 1
20274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1-15 1
20273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1-15 1
20272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15 1
20271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5 1
2027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1-15 1
게시물 검색
 
[12/03] 시사문단 작가… 1
[06/13] -충청일보- …
[04/07] 4월호 단편소…
[04/02] 경남일보 밀양… 1
[04/02] [제민일보기사… 1
[12/19] [김포신문] …
[10/10] (뉴스기사 )…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9/25]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28] 2020년 제…
[08/18] 임현진 교수의…
[08/17] 교보문고에서 …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1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