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등단작가이시면 빈여백 동인이 가능 합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고인 할 필요 없습니다.

5윌 신작시 발표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no_profile 강성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5,675회 작성일 2023-04-28 16:23

본문

저 너머 마실 나설 때



    강성천



눈에 보이는 풍경이 아름다워
앞 산을 훔쳐본다
능선 따라 희뿌연 안개가 강처럼  흐르고 있다

또 다른 너머를 본다
오래 만난 것 같은 산이 얼굴을 내민다

그 너머를 본다
시샘하듯
뽀르퉁 한 얼굴을 내미는 흐릿한 능선

평생을 두고 기억하는 풍경들이
동전의 양면처럼...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현실을...

모짜르트와 바흐 그리고 비틀스를
품에 안은 듯 모든 감정들이
계곡 사이에서 쏟아져 나오는 듯하다

시간을 거슬러 공기마저 달게 느껴지는
한낮을 품에 안은 듯 하다
가만히 앉아 옆자리를 곁눈 짓한다
삶의 이유가 있는 끝없이 펼쳐진 길
차마 덮지 못 한 하루를 마음에 담아 둔다

내 안을 비추는 모든 것이...
끝없이 미로 속을 걸어가는...

늦여름을 밀어내고 혼자라는 문장과 동행하며
한들한들 걸어오는 가을을 포옹한다








빗  방울




물기 먹은 낙엽 위로 비가
툭툭 떨어진다

바람도 마중 나오고
풀잎들도
한들한들 인사를 한다

보글보글 세상이 익어가는 소리에
비움의 미덕을 알았을까
물방울의 투명함을 알았을까

깊게 팬 삶의 시간 속

후드득 떨어지는 물방울의 노크 소리에
문을 열고 빼꼼히 내다본
다람쥐
양볼 터지게 물고
나무숲 우산 속으로 사라져 간다

수많은
도토리 중 내 거만 가지고...







내안의 그대에게


 
바람이 목말라서 비가 오는 가을
땅속을 박차고 나온 한 톨의 씨앗이
서로 다른 줄기로  하나가 된다

잔뜩 화가 난 먹구름이
바람을 데리고 와 책갈피를 넘기면
오늘이 가장 젊은 날인 듯...

달려드는 가을의 뜨거움으로
서로 다른 꽃말을 품고
새로운 길을 떠나는 사내아이들

비에 몸을 씻은 나무와 풀 들
옛 살비(고향)처럼
흑백 필름 속 풍경이 되어
가슴에 한 단 한 단 채워나간다

잠자리가 여행을 하는 계절
길가에 피어난 해바라기를 보며
터벅터벅 걷는 발 등위로
나비가 내려앉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단뉴스 On Air 목록

Total 125건 1 페이지
문단뉴스 On Air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5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1 02-26
124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1 2023-08-28
123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4 2023-07-03
열람중 no_profile 강성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76 2023-04-28
121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91 2022-11-09
120 no_profile 조지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66 2022-08-08
119 no_profile 조지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71 2022-08-08
118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82 2022-06-29
117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69 2022-06-10
116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08 2022-06-10
115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56 2022-06-08
114 no_profile 조지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58 2022-04-12
113 no_profile 조지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77 2022-04-12
112 no_profile 조지홍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64 2022-04-12
111 no_profile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80 2022-04-11
게시물 검색
 
[02/26] 월간 시사문단…
[08/28] 토요일 베스트…
[07/03] 7월 1일 토…
[04/28] 5윌 신작시 …
[11/09] 2022년 1…
[08/08] 9월 신작 신…
[08/08] 9월 신작 신…
[06/29] -공개- 한국…
[06/10] 2022년 ◇…
[06/10] 2022년 ◇…
 
[12/28] 김영우 시인님…
[12/25] 시사문단 20…
[09/06] 이재록 시인 …
[08/08] 이번 생은 망…
[07/21] -이번 생은 …
 
월간 시사문단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마포,라00597   (03924)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4길 17 사보이시티디엠씨 821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도서출판 그림과책 / 책공장 / 고양시녹음스튜디오   (10500) 고양시 덕양구 백양로 65 동도센트리움 1105호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 Copyright(c) 2000~2024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